닥터머콜라 제품으로 건강 목표를 달성하세요 — 지금 구매하기 닥터머콜라 제품으로 건강 목표를 달성하세요 — 지금 구매하기

광고

운동은 암 예방과 암 치료의 중요한 부분입니다

암 환자와 운동

한눈에 보는 정보 -

  • 운동은 암 예방과 치료의 중요한 구성 요소로, 암의 발병 위험을 상당히 줄여주고, 성공적인 회복의 가능성을 개선해주며, 암 재발의 위험을 낮춥니다
텍스트 크기 변경하기:

Dr. Mercola

책 '케톤하는 몸(Fat for Fuel)'을 쓴 이후, 필자는 운동이 실제로 PGC1-알파에 대한 가장 강력한 신호 중 하나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PGC1-알파는 미토콘드리아가 번식하고 증식할 수 있도록 하는 주요 신호로, 미토콘드리아 생물 발생이라고 불리는 하나의 과정입니다.

필자의 신간 '케톤하는 몸'에서 설명하듯, 미토콘드리아 기능 장애는 대부분 모든 암의 기초적인 핵심에 있는 것으로 보이며, 이를 해결하는 그 무엇이든 암에 우호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기사에서 검토했던 연구들이 암의 예방 및 치료에 있어 운동의 활용에 대해서 지지하고 있지만, 운동은 필자의 책에서 설명한 지방을 주 연료로 연소하도록 하는 케톤 식이와 비교했을 때, 그 역할이 주목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큐멘터리와 여러 연구에서는 암에 대한 운동의 이점을 확인해주고 있습니다

호주 방송사 카탈리스트(Catalyst) TV 프로그램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운동과 암(Exercise and Cancer)'에서는 특별히 퍼스 지역의 운동 의학 연구소(Exercise Medicine Research Institute)에서 항암 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받는 암 환자들을 겨냥한 운동의 활용에 대해 강조하고 있습니다.

운동 의학 연구소의 공동 이사인 로버트 뉴턴(Robert Newton) 교수는 암 치료와 함께 운동을 활용하는 것에 관한 생각은 종양학자들이 자신이 치료하고 있는 환자들이 너무 아프고 약해서 종종 질병에 싸울 수 없을 정도가 되는 것을 발견한 데서 비롯되었다고 암시합니다.

에너지를 증진시키고, 부작용을 최소화하며, 추가적인 신체적 쇠퇴를 예방하기 위해 뉴턴 교수가 가이드하는 질문은 다음의 취지에 관한 것이 되어왔습니다. 즉, "만일 우리가 환자들이 암 치료 중에 완수할 수 있는 맞춤식 운동 프로그램을 처방한다면, 이것이 효과를 나타낼 수 있지 않을까?"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운동이 암 치료 결과를 개선하는 방식

해당 다큐멘터리에서 강조되었던 운동 실험 중에, 운동 의학 연구소의 의사들은 그들의 환자들의 상태가 좋아지는 것을 보고 놀랐습니다. 규칙적으로 운동을 했던 38명의 환자는 항암치료의 일반적인 부작용을 덜 경험하는 것으로 보였는데, 특히 메스꺼움과 피로감이 덜 나타났습니다.

운동 의학 연구소의 환자들은 암 치료 일에만 운동한 것이 아니라, 일주일에 추가적으로 3일간 운동을 더 수행했습니다. 지금까지 취합된 결과에 기반했을 때, 뉴턴 교수는 암 퇴치에 도움이 되는 데 있어 그 어떠한 운동이든 (심지어 보통 강도의 운동이라도) 완수하는 것의 가치에 대해서 강조합니다. 그는 다음과 같이 언급하고 있습니다.

"만일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보통 강도의 신체 활동을 특정량 이상으로 하게 된다면, 이들의 암 생존율이 두 배 이상 증가하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보여주는 연구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암 치료 중 운동은 또한 환자들의 근육량 유지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뉴턴 교수가 말하길, 평균 암 환자는 약물치료의 유형과 기간에 따라 근육량을 10~15% 소실하게 된다고 합니다.

특히, 해당 운동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환자들은 근육 소실이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되었으며, 일부는 심지어 근육량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뉴턴 교수는 다음과 같이 언급합니다.

"근육량의 관점에서의 이점은 절대적으로 특별한 것인데, 왜냐하면 실제로 근육량 감소를 멈출 수 있는 그 어떠한 약물치료도 존재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근육량에서의 이점을 누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특히 암 환자들을 겨냥하여 맞춤식 운동을 처방하는 것입니다."

운동은 표준 암 치료의 일환이 되어야 합니다

운동 의학 연구소와 마찬가지로, 영국의 맥밀란 암 지원 센터(Macmillan Cancer Support) 또한 표준 암 치료에 있어 운동을 포함시키는 것을 강력히 주장해왔습니다. 해당 기관에서는 암 치료를 받는 모든 사람들에게 매주 2.5시간 정도의 보통 강도의 운동을 추천합니다.

단, 운동 세션 중에 반드시 회복기를 가져야 합니다. 운동은 근육에 손상을 초래하며, 적절한 회복은 실제로 이점을 제공해줍니다.

운동은 거의 모든 암 치료 프로그램의 핵심 부분입니다. 결국, 운동은 전통적인 암 치료에서 나타나는 다음과 같은 대부분의 일반적인 부작용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불안, 우울증, 기분 저하 및 스트레스를 완화합니다

뼈 건강을 증진합니다

근력을 형성해주고, 운동 범주를 개선합니다

식욕을 촉진합니다

더 나은 수면에 도움이 됩니다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도록 해줍니다

변비를 예방합니다

피로를 줄이고 에너지 수준을 개선합니다

심장 건강을 유지합니다

유럽의 여러 연구에서는 암에 대한 운동의 가치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실내 자전거 운동

뉴턴 교수와 그의 팀은 암 치료에 있어서 운동의 이점에 대해 강조했던 이전의 두 가지 유럽 연구에서의 발견 사항에서 가치를 발견했습니다.

2013년에 발표된 최초 연구는 스웨덴에서 수행되었는데, 강도를 높여가면서 60분간 자전거를 타고 운동을 했던 10명의 건강한 젊은 남성 그룹을 대상으로 했습니다. 자전거 운동 전(휴지기 혈청)과 후(운동 혈청), 각 참가자들에게 혈청 샘플을 채취했습니다.

전립선 암세포로 운동 혈청을 48시간 동안 배양한 후, 연구원들은 10개 샘플 가운데 9개가 암세포 증식을 억제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모아놓은 운동 혈청에 모든 10개의 샘플을 96시간 동안 암세포를 배양했을 때, 휴지기 혈청과 비교하여 종양 세포 증식을 31% 억제하는 결과를 나타냈습니다.

암에 걸린 쥐 2개 그룹을 참여시킨 두 번째 연구는 2016년 초, 덴마크에서 완료되었습니다. 한 개의 그룹에게는 쳇바퀴에 무제한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했으며, 나머지 그룹에게는 이를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해당 실험은 간암 및 폐암을 포함한 5가지 다른 종양 모델 내에서 쥐 그룹을 통해 반복 수행되었으며, 동일한 결과를 얻었습니다. 운동 쥐 그룹에서 종양 발생 및 성장은 운동을 하지 않은 쥐 그룹과 비교하여 60% 이상 감소했습니다.

연구원들이 종양 세포를 잘라냈을 때, 운동 쥐에서 채취한 종양에 암을 퇴치하기 위해 활발하게 작용하고 있는 수많은 자연살해세포(NK세포)가 들어 있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연구원들은 또한 에피네프린과 인털루킨6(lL-6)이 운동 중에 분비된다고 밝혔는데, 이는 그리고 나서, NK 세포의 분비와 효과성을 유도했습니다.

연구 저자들은 다음과 같이 언급했습니다. "이러한 결과들은 운동과 에피네프린 및 인털루킨 6를 NK 세포의 동원 및 재분배, 그리고 결국 종양 증식의 조절과 연관시키고 있습니다."

운동이 유방암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

유방암 환자인 나탈리 매튜(Natalie Mathews)는 다큐멘터리에 출연했던 운동 의학의 실험 참가자 중 한 명으로, 그녀는 연구소가 권장했던 운동 프로그램에 주저 없이 동의했습니다. "당시, 저는 아주 건강이 좋지 않았기 때문에 한 번 시도해보겠다고 마음 먹었죠."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매튜는 자신의 맞춤형 운동 프로그램을 암 치료 전, 혹은 후에 해당 병원 내부의 운동 클리닉에서 수행했습니다. 그녀는 처음에는 자신의 가족이 운동이 좋은 방법이 맞는지 확신하지 못했지만, 그녀처럼 가족들도 운동의 수많은 이점을 인식하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가족들은 제가 운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들은 약간 두려움이 있었는데, 왜냐하면 제가 너무 약해 보였고, 머리숱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가족들이 제가 집으로 돌아와서 소파에 누워있지 않고, 환자들이 나타내는 전형적인 일부 증상을 나타내지 않는 것을 보았을 때, 저는 가족들도 운동의 이점을 알게 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믿기 힘들 수 있겠지만, 운동 덕분에 저는 기분이 더 나아졌습니다. 매 운동 세션 마지막에 기분이 더 나아짐을 느꼈습니다. 저는 운동이 끝나고 난 다음 약간의 에너지를 더 느끼고, 피로를 덜 느꼈습니다. 메스꺼움이 줄어들거나 동일한 상태로 유지되었습니다."

미국 국립 암 연구소 저널(Journal of the National Cancer Institute)에 실린 2015년의 한 연구에서, 유산소 운동을 했을 때 쥐들의 유방 종양의 성장을 늦출 뿐만 아니라, 암이 화학 요법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듀크대 의대의 방사선 종양과 교수이자 해당 연구의 공동 저자인 마크 듀어스트(Mark Dewhirst)는 화학요법과 방사선 약물의 효과성을 증가시키기 위한 목적에서, 종양으로 전달되는 산소 흐름을 증가시키는 방법을 알아내는 데 수년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발견 사항을 확인하고 정말로 놀랐습니다. 저는 지난 30년간 종양에 있는 저산소증을 제거하는 방법을 알아내려고 노력하기 위해 삶의 대부분 시간을 보냈으며, 약물, 발열 요법 및 대사 조작 등과 같은 수많은 다른 접근법을 들여다봤습니다.

그중 어떤 것도 효과를 그다지 나타내지 못했으며, 일부의 경우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기도 했습니다. 따라서, 운동에서 나타난 이러한 발견 사항은 꽤 고무적입니다."

규칙적인 운동이 전립선암 생존율을 높일 수 있습니다

전립선암으로 진단받았던 남성들은 또한 운동으로 인한 이점을 누릴 수 있었다고 미국 암 학회(American Cancer Society)가 발표한 2016년의 한 연구에서 밝히고 있습니다. 해당 연구는 1992년과 2011년 사이에 국소적 전립선암으로 진단받았던 50세~93세 사이의 1만 명 이상의 남성들을 대상으로 했으며, 다음과 같이 밝혔습니다.

  • 이러한 암을 진단받기 전에 가장 높은 수준의 운동을 했던 남성들은 가장 적게 운동을 했던 사람들보다 사망 확률이 30%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진단 후 가장 높은 수준의 운동을 수행했던 남성들은 가장 적게 운동을 수행했던 사람들보다 사망할 확률이 34%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립선암을 진단받은 남성들에게 미치는 운동의 효과에 관한 2014년의 한 스웨덴 연구에서는 활발한 생활 방식을 가졌던 남성들이 몸을 잘 움직이지 않는 생활 습관을 가졌던 사람들보다 생존율이 더 높았다고 암시했습니다.

"전립선암으로 진단받은 남성이 신체적으로 활발하게 생활함으로써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상당한 가능성이 있습니다."라고 스톡홀롬의 카롤린스카 연구소(Karolinska Institute) 소속이자, 해당 연구의 주요 저자인 스테파니 본(Stephanie Bonn)은 말했습니다.

본과 그녀의 연구팀은 스웨덴에서 1997년에서 2002년 사이에 전림선암 초기 단계로 진단받은 4,623명의 남성들에 대한 데이터를 분석했는데, 이에는 각 참가자들의 2012년까지의 신체 활동 수준 및 전반적인 건강에 대한 상세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전립선암 진단 이후, 하루에 최소 20분 동안 자전거를 타거나 걷기를 했던 남성들은 덜 활동적인 모습을 보였던 남성들과 비교하여 전립선암으로 인한 사망 확률이 39%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뿐만 아니라, 매일 운동을 하는 것이 해당 남성들의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률을 30%만큼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립선암에 대한 치료를 받았던 남성들은 종종 항안드로젠(항안드로겐) 약물을 처방받게 되는데, 이는 마비, 체중 증가 및 때때로 골다공증 발병에 이를 정도까지의 뼈 소모(골소실)를 경험하게 하기도 합니다.

8년 전, 운동 의학팀은 항안드로젠 치료를 받고있는 한 남성 그룹에 세 가지 유형의 운동을 처방해준 바 있습니다.

한 그룹은 유산소 운동만 했으며, 또 다른 그룹은 유산소 운동과 저항 운동, 그리고 세 번째 그룹은 저항 운동과 임팩트 훈련을 하도록 했습니다. 임팩트 운동은 바운딩(도약하며 달리기), 도약하기, 그리고 줄넘기로 구성되었습니다.

주목할만한 점은 세 번째 그룹의 남성들의 골 미네랄 밀도가 개선되거나 유지되었던 반면, 나머지 그룹에서는 평균적으로 6개월 동안 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입니다. 뉴턴 교수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골소실을 완전히 없앨 수 있던 것은 오직 임팩트 운동과 저항 운동의 조합뿐이었습니다."

대규모 연구에서는 암의 위험을 낮추는 데 있어 운동의 가치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미국 의학 협회 저널(The 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발표된 2016년의 한 연구에서는 진찰되었던 26개의 암 가운데 13개의 암의 발병 위험을 상당히 낮추는 것과 운동을 연관시켰습니다.

해당 연구에서는 12개의 대규모 유럽 및 미국의 전향적 코호트 연구에서 추출한 144만 명의 남성 및 여성으로 구성된 상당량의 데이터를 활용했습니다(참가자 그룹은 7년 동안 추적 관찰되었습니다).

참가자의 연령, 체질량 지수, 성, 운동에 관한 자가 보고 데이터, 흡연 여부 및 해당되는 경우 암 진단 사실이 운동이 다양한 암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내기 위해 분석되었습니다.

총 186,932건의 주요 암이 추적 관찰 기관 중에 진단되었는데, 추적 관찰 기간의 중앙값은 11년이었습니다. 참가자의 체중이나 흡연 이력에 상관없이, 해당 데이터에서는 신체 활동이 암의 위험을 줄인다고 암시했습니다. 예를 들어, 운동은 신장암의 위험을 23% 낮췄으며, 폐암은 26%, 간암은 27%, 그리고 식도암은 42% 낮췄습니다.

규칙적인 운동은 또한 암 재발 위험을 낮춰줍니다

운동이 암 재발의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수단이 된다는 사실을 지지해주는 증거는 인상적입니다. 예를 들어, 이전 연구에서는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는 유방암 환자와 대장암 환자들은 운동을 전혀 하지 않은 사람들의 재발률의 절반에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맥밀란 암 지원 센터(Macmillan Cancer Support)의 대표인 시아란 데반(Ciarán Devane)은 다음과 같이 언급합니다.

"암 환자들은 만일 그들이 신체 활동이 회복과 장기적인 건강에 얼마나 많은 이점을 가져오는지에 대해서 알게 된다면 충격을 받게 될 것입니다.

일부의 경우, 엄청난 시련의 암 치료를 또다시 겪어야 할 재발률을 줄여주기도 합니다. 꼭 지나치게 격렬한 운동이어야 할 필요는 없습니다. 정원 가꾸기, 활발하게 걷기 혹은 수영하기 등 모든 운동이 의미가 있습니다."

덴마크 연구의 공동 저자이자, 신체활동 연구를 위한 코펜하겐 센터(Copenhagen​'s Center for Physical Activity Research)의 연구원인 페닐 호즈만(Pernille Højman)은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많은 연구들이 삶의 질이 운동으로 인해 개선되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우리는 건강한 것으로 선언되는 암 환자들이 운동을 할 때 생존율이 더 높아진다는 사실을 모집단 연구들로부터 알고 있습니다."

만일 암 치료를 하고 계시거나 처음으로 운동을 고려하고 계신다면, 주치의와 먼저 상의해보세요. 운동 생리학자의 의견을 구하실 수도 있습니다. 개인 트레이너보다는 운동을 암 환자와 암 생존자들의 필요에 맞추어 개량하는 것을 경험해온 운동 생리학자에게 도움을 얻으실 수 있습니다.

운동 생리학자는 암 치료 약물과 여러분이 받고있는 치료 유형에 대해서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방식으로, 운동 프로그램은 여러분의 특정 유형의 암에 따라 특정 필요를 맞춤화하여 개량될 수 있습니다.

말을 끝맺으며, 뉴턴 교수는 운동에 대한 가치와 필요를 표준 암 치료의 일환으로서 강조하고 있습니다.

"[운동에 대한] 증거는 현재 너무 강력하며, 암 환자들은 이러한 의학을 누려야 마땅합니다. 이는 매우 강력한 의술입니다. 이는 실제로 생존율을 높이며, 부작용을 발생시키지 않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현재 필요한 것은, 이러한 의술을 포용하여 운동을 암 환자의 전반적인 관리의 통합적인 구성 성분으로 고려할 수 있는 의학 및 건강 전문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