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한 혈전을 감소시키기 위해 이 약효식품을 고려해보세요

팩트체크 완료
스피룰리나

한눈에 보는 정보 -

  • 혈전으로 인한 합병증은 중증 코로나19로 인한 위험을 증가시키며, 이는 혈관 내피 세포의 코로나19 바이러스 (SARS-CoV-2) 감염을 반영하는 것일 수 있습니다
  • 이것은 호흡 부전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감염된 세포는 NADPH 산화 효소 신호 전달로 이어지는 연속단계를 유발하는 조직 인자를 생성할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와 같은 RNA 바이러스는 NADPH를 활성화시켜 슈퍼옥사이드와 과산화수소의 생성을 증가시켜 산화 스트레스를 유발합니다
  • 스피룰리나, 브로콜리 새싹 분말, 글리신 분말, 엔 아세틸시스테인(NAC)과 같은 약효식품은 혈전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텍스트 크기 변경하기:

Dr. Mercola

누구나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인 'SARS-CoV-2'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간단한 조치를 취해 감염 위험과 질병의 중증도에 크게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증상은 경증에서 치명적인 것까지 다양합니다.

사람이 심각한 질병을 겪을 위험을 증가시키는 요인들이 있습니다. 여기에는 비만, 심장병, 제2형 당뇨병 및 만성 폐쇄성 폐 질환(COPD)과 같은 기저질환들이 포함됩니다.

애틀랜타에 있는 6개 병원의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한 평가에서, 연구진은 남성, 흡연, 제2형 당뇨병, 고령 및 비만 등 입원 위험을 높인 독립적인 요인들을 발견했습니다.

또한, 이 데이터는 아프리카계 미국인의 입원 발생률이 높았음을 보여주었으며, 이는 코로나19 중증도의 중요한 위험 인자인 낮은 비타민 D 수치와 관련이 있습니다. 코로나19가 공표되기 몇 달 전에 발표된 한 추정에 따르면, 연구진은 미국 성인의 40%에서 비타민이 결핍되어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그러나 이 수치는 흑인인 미국인의 경우 76%로 증가했습니다.

심각한 질병의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요인들도 있습니다. 여기에는 비타민 D 수치를 60~80 ng/mL로 유지하고, 기저질환을 해결하며, 충분한 양질의 수면을 취하고, 운동을 하며, 수분 섭취를 유지하는 것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혈전 합병증은 중증도의 위험을 높입니다

혈전

약학 박사 제임스 디니콜안토니오(James DiNicolantonio)와 마크 맥카티(Mark McCarty)는 2020년 2월 12일에 발표한 논문에 대한 후속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디니콜안토니오는 심혈관 연구 과학자이며 맥카티는 생의학 이론가이자 응용 영양학자입니다.

심혈관 질환의 진전(Progress in Cardiovascular Diseases)에서 발표된 첫 번째 논문에서, 이들은 코로나 19 감염을 완화할 수 있는 특정 약효식품에 대해 주장했습니다. 두 번째 논문은 최근 오픈 하트 BMJ(Open Heart BMJ)에 발표되었습니다. 이 논문에서 이들은 심각한 질병을 초래할 수 있는 경로를 제시했습니다.

이들이 신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가설로 명확하게 표현된 논문은 대화를 촉진하고 바이러스와 혈관 내피 세포 사이의 상호 작용에 대한 연구를 제안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이 제안의 근거는 중증 코로나19를 가진 사람들의 높은 혈전 합병증 비율에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디니콜안토니오와 맥카티는 이 경로가 혈관 내피 세포의 감염을 반영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들 세포는 SARS-CoV-2 바이러스가 침입하는 데 사용하는 ACE2 단백질의 높은 발현을 갖습니다.

중증 코로나 19 환자는 응고항진성을 보이고 이는 급성 호흡 부전으로 이어집니다. 한 연구에서, 급성 호흡 부전으로 이탈리아의 파도바 대학병원(Padova University Hospital)에 입원한 환자들은 "눈에 띄는 응고항진 혈전 탄성 프로파일"을 보여주었습니다. 연구진은 다음과 같이 결론을 내렸습니다.

"결론적으로, 급성 호흡 부전을 앓고 있는 코로나 19 환자는 파종성 혈관 내 응고보다는 중증 응고항진성을 보입니다. 섬유소 형성과 중합은 혈전증을 일으킬 수 있으며 더 나쁜 결과와 관련이 있을 수 있습니다."

SARS-CoV-2 바이러스에 의한 내피 세포의 감염이 세포 손상을 초래하여 장기 부전에 일조한다는 증거가 있습니다.

NADPH의 병원성 역할

디니콜안토니오와 맥카티에 따르면, "코로나19와 관련된 혈전성 소질은 내피 세포의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유도된 내피 병증을 반영한다고 시사되었습니다."

그는 감염된 세포가 니코틴 아미드 아데닌디 뉴클레오티드 인산 수소(NADPH) 신호 전달 경로를 사용할 때 코로나 19 감염에서 혈전 합병증이 유발될 수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한마디로 NADPH가 산소 대사 중에 생성되는 활성산소(ROS) 생산의 핵심 요소라는 것입니다. 또한, 바이러스 및 박테리아 감염 시 활발한 소통 요소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활성산소의 세포 내 축적이 바이러스 복제를 억제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과도한 양은 세포 스트레스를 증가시켜 세포 사멸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SARS-CoV-2 이전에, 연구자들은 일부 RNA 바이러스가 어떻게 NADPH 산화 효소를 활성화시키는지 보여주었습니다. 코로나19는 또한 세포 내 흡수를 하는 단일 가닥 RNA 바이러스입니다. 디니콜안토니오와 맥카티는 또한 내피 세포의 엔도솜에 포함된 후에 SARS-CoV-2가 NADPH를 활성화시킬 수 있다고 가정했습니다.

이는 슈퍼옥사이드 및 과산화수소의 국부 생산을 증가시킬 것입니다. 과산화수소는 전자가 산소 분자에 첨가되는 활성산소입니다. 다른 전자의 첨가는 과산화수소를 초래합니다.

이전에 쓴 바와 같이, 슈퍼옥사이드는 비만, 심장 질환 및 당뇨병과 같은 코로나 19의 동반 질환으로 확인되는 만성 질환에서 발생하는 산화 스트레스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합니다.

매드크램닷컴(MedCram.com)의 호흡기내과 의사인 로저 세울트(Roger Seheult)는 SARS-CoV-2가 ACE2 수용체에 부착하여 ACE2 수용체를 감소시킬 때 생성되는 슈퍼옥사이드의 양을 증가시켜 산화 스트레스를 일으키고 이는 내피 세포 기능 장애 및 혈전증을 유발한다고 가정합니다.

셀레늄은 산화 스트레스와 사이토카인 폭풍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디니콜안토니오와 맥카티는 SARS-CoV-2 환자에서 산화 스트레스의 생물지표를 측정하는 임상 연구를 찾는 것이 어렵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토양 셀레늄이 부족한 중국의 지방(지역)이 산화 스트레스가 이 증후군에서 중요한 병원성 역할을 한다는 견해와 호환되며, 셀레늄이 글루타티온 과산화효소 및 티오레독신 환원 효소를 포함한 여러 항산화 효소의 기능에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디니콜안토니오는 전신성 홍반 루푸스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HCQ)이 전신성 홍반 루푸스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의 혈전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가정합니다.

"... HCQ는 SARS-CoV-2에 노출된 내피 세포에서 엔도솜 NADPH 산화 효소 활성화를 막아 코로나 19 감염과 관련된 혈전 합병증의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이것은 체외에서 SARS-CoV-2를 억제하는 HCQ의 능력 및 코로나19 과정 초기에 HCQ의 투여가 세포 내 바이러스의 확산을 느리게 함으로써 치료 결과를 개선시킬 수 있다는 예비 증거에 비추어 특히 관심의 대상입니다."

NADPH를 줄이는 데 강력한 영향을 미치는 잠재적인 약효식품은 스피룰리나(스피루리나)로, 이는 경구 투여 시 동물의 염증을 줄이는 효과를 설명할 수 있습니다.

"또한, 시아노박테리아(예: 스피룰리나)에서 흡광성 발색단으로 두드러지게 표현되는 담록소 대사 산물인 피코사이아노 빌린(PCB)과 많은 청록색 조류는 NADPH 산화 효소 복합체를 억제하는 화학 상대 비결합 담록소의 능력을 모방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스피룰리나가 또한 제1형 인터페론 반응을 지원할 수 있어 중증 코로나19의 특징적인 증상인 사이토카인 폭풍의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글리신 수치를 높이면 NADPH를 억제하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글리신은 혈소판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혈전 합병증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저자는 글루타티온을 사용하면 시스테인 산화를 회복시키는 효소의 발현을 매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가정합니다. 이 반응이 과산화수소 신호에 방해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설포라판, 리포산 또는 페룰산 + 엔 아세틸시스테인(NAC)을 사용하여 이점을 얻을 수도 있습니다.

"효과적인 eNOS 활성을 지원하면서 내피 산화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조치는 코로나19로 인한 혈전 합병증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이 증후군에서 호흡 곤란을 촉진하는 호중구의 풍부한 유입을 둔화시킬 것으로 예상됩니다."

약효식품의 치료적 개입은 중증도를 줄입니다

디니콜안토니오와 맥카티는 혈전성 영향을 줄이고 질병의 중증도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보충제에 대한 특정 권장 사항을 제공합니다. 이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분자 수소 — 이것은 필요한 경우 산화 스트레스를 선택적으로 감소시키기 때문에 코로나 19와 같은 질병에서 병리를 개선하는 데 필요한 최선의 전략 중 하나입니다. 경로 중 하나는 NOX를 억제하여 NADPH 소모를 감소시켜 NADPH를 증가시키는 것입니다.

스피룰리나 — 이것은 담수와 해수에서 자라는 청록색 조류의 한 형태입니다. 이는 기술적으로 여러 가지 건강상의 이점을 제공하는 시아노박테리아의 한 형태인 단순한 단일 세포 유기체입니다.

스피룰리나는 염증 퇴치, 알레르기 완화, 뇌 건강 증진 및 고혈압 조절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스피룰리나는 캡슐, 정제, 분말 및 플레이크 형태로 제공됩니다. 디니콜안토니오는 하루에 한 번 15g(한 큰술의 분말)을 권장합니다.

글리신 분말 — 디니콜안토니오와 맥카티는 "글리신 보충제가 … 임상적으로 관련이 있을 수 있는 설치류 연구에서 항염증제, 면역 조절제, 세포 보호제, 혈소판 안정화 및 항혈관 형성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이야기합니다.

이 분말은 "저렴하고 잘 용해되며 기분 좋은 단맛"이 나며, 디니콜안토니오는 하루에 2~3회 5g 복용을 권장합니다. 건강한 감미료로 차나 커피에 넣어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리포산 — 이것은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화합물이며 직접적인 산화 방지제입니다. 일부 증거는 리포산이 포도당 사용에 도움이 될 수 있고 정맥 내 투여는 당뇨성 말초 신경 병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그는 하루에 2~3번 600mg을 복용할 것을 권장합니다.

브로콜리 새싹 분말 — 이것은 글루타티온을 증가시키는 화합물인 설포라판을 제공합니다. 디니콜안토니오는 하루에 1~2회 5g을 권장합니다.

NAC (엔 아세틸시스테인) — 이것은 "글루타티온의 전구체"로 설명됩니다. 이것은 강력한 항산화제이며 정맥 내 투여로 아세트아미노펜(타이레놀) 과다 복용을 치료하는 데 사용됩니다. 흡입제로서 기관지 나무의 점액 장애물을 분해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경구로 이것은 신장 기능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으며 정신 질환 및 약물 남용을 치료하는 데 사용되어왔습니다. 그는 하루에 2~3번 600mg을 복용할 것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