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푸드는 두뇌를 수축시킵니다

햄버거 세트

한눈에 보는 정보 -

  • 오늘날의 사람들은 1970년대와 비교해서, 매일 약 650kcal를 더 섭취하고 있습니다. 이는 버거, 감자튀김 및 탄산음료로 구성된 패스트푸드 식사에 상응하는 양입니다
  • 열악한 식단 및 활동 부족은 정상 범위에 있지만 높은 혈당 수치를 초래하는데, 이는 심지어 제2형 당뇨가 없는 사람들에게서도 나타나는 현상이며, 신경 퇴행성 진행의 원인이 됩니다
  • "높은 정상" 수치의 혈당은 공복 혈당을 손상시키며, 결국 제2형 당뇨로 이어집니다. 포도당 대사의 손상은 이어, 인지 기능을 손상시키는 신경 퇴행성 질환과 연관됩니다
  • 특집 연구의 저자들은 열악한 식단을 유지하게 되면 신경 세포 및 신경 기능을 조기에 잃게 될 수 있으며, 그러한 변화들은 회복이 완전히 불가능하지는 않지만, 일단 손상이 발생하면 회복하기 어렵다고 암시했습니다. 가공되지 않은 홀푸드 위주의 식단을 시작하는 것이 빠르면 빠를수록 좋습니다
텍스트 크기 변경하기:

머콜라 박사로부터

고도로 가공된 "가짜" 식품의 전형인 패스트푸드 섭취는 뇌 건강에 지속적인 여파로 남아 있을 수 있는데, 그 여파가 너무 심각하여, 호주 국립 대학(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의 연구원들은 패스트푸드 식품 섭취와 활발히 활동을 하지 않는 것만으로, 중년에 이르게 될 무렵, "회복 불가능한" 손상이 유발될 수 있다고 암시했습니다.

만일 여러분이 중년의 나이이며, 지금까지 최상의 식단을 유지하지 못하셨다고 하더라도 너무 실망하지 마세요. 오늘부터라도 더욱 건강한 변화를 시작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연구는 놀랄 만한 사실을 보여주고 있는데, 나이가 듦에 따라 마음의 건강을 유지하는 데도 건강한 음식을 먹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에 관한 정곡을 찌르는 결과를 내놓고 있기 때문입니다.

패스트푸드는 제2형 당뇨, 신경 퇴행성 질환의 위험을 높입니다

해당 특집 연구에서, 과학자들은 연구 리뷰를 통해, 오늘날 사람들이 1970년대와 비교하여 매일 650kcal를 더 많이 섭취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는데, 이 양은 버거, 감자튀김 및 탄산음료로 구성된 패스트 푸드 식단에 상응하는 양입니다.

이 양은 남성의 일일 권장 식품 에너지 필요량의 약 1/4에 해당하는 것으로, 여성에게 있어서는 1/3에 약간 못 미치는 양입니다.

"50년 전과 비교하여 사람들이 매일 섭취하는 여분의 에너지의 양은 많은 사람들이 건강에 해로운 식단을 섭취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라고 해당 연구의 책임 저자이자 호주 국립대학 교수인 니콜라스 쉐르뷘(Nicolas Cherbuin) 교수는 한 뉴스 보도자료에서 말하며,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잘못된 종류의 식품, 특히 패스트푸드를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은 또 다른 큰 걱정거리입니다. 사회적인 측면에서, 우리는 '지금 주문하시는 음식과 곁들여 감자튀김도 원하십니까?'라고 묻는 것과, 그에 따라오는 마음가짐을 멈춰야 합니다.

만약 그렇지 않는다면, 더 많은 수의 과체중 및 비만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심각한 질병으로 고통받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해당 리뷰에서는 "어떻게 T2D[제2형 당뇨]를 겪지 않는 사람들의 경우에도 정상 범위 내의 혈당 수치 상승이 퇴행성 질환의 진행을 초래할 수 있는지, 그리고 어떻게 비만, 신체 활동 부족 및 열악한 식단 등 제2형 당뇨에 대한 주요 위험 요소들이 이러한 효과를 조절하는지"에 대해 초점을 맞췄습니다.

가끔, "정상적이지만 높은" 혈당 수치가 공복 혈당 손상으로 진행하며, 결국 제2형 당뇨를 불러일으키게 됩니다.

포도당 대사 손상은 이어, 인지 기능에 손상을 가져오는 신경 퇴행성 질환과 연관됩니다. 게다가, 이러한 요소들은 노년이 되어서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이보다 훨씬 더 일찍 시작되기 때문에, 젊은 시절에 건강한 생활 방식을 준수하는 것은 이후 인지 손상을 예방하는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해당 연구에서는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습니다.

"제2형 당뇨가 신경 퇴행성 질환, 인지 손상, 치매 및 사망과 연관된다는 개념은 생소한 사실이 아닙니다. 하지만, 가끔 노년에 이르렀을 때만 이러한 연관성이 존재한다고 여겨지곤 하는데, 사실은 병리학적인 진행이 중년 혹은 그 이전에 시작된다는 사실을 암시하는 상당한 증거들이 존재합니다.

높은 공복 혈당 및 결국 제2형 당뇨를 초래하는 병리학적인 캐스케이드(pathological cascade)가 대개 수십 년 전에 시작되며, 뇌 건강 및 인지 기능에 발병 이전부터 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사실은 특별히 우려할만한 사항입니다."

(고도로 가공된) 초 가공 식품은 인슐린 저항 및 신경 퇴행성 질환을 초래합니다

또한, 브라운 대학의 수잔 드 라 몽테(Suzanne De La Monte) 박사는 비만 및 제2형 당뇨와 연관된 전신적 인슐린 저항 질환이 신경 퇴행성 질환을 촉진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연구를 수행한 바 있습니다.

그녀는 의학 저널(Panminerva Medica)에 다음과 같이 기고했습니다.

"알츠하이머병(AD), 비만, 제2형 당뇨,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및 대사 증후군과 같은 인슐린 저항성 질환은 첨단 기술의 현대 사회에서 만연하게 나타나며, 이러한 질환들은 사회적으로 많은 비용을 초래합니다. 왜냐하면, 이러한 질환은 의료 예산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게 되며, 장애 및 조기 사망을 초래하기 때문입니다.

고도로 가공된 전분, 지방 및 칼로리 함량이 높은 식품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식욕은 말 그대로 미국 전역에 나이를 불문하고 전 세대의 건강 상태를 갉아먹고 있습니다. 지난 수십 년간의 국내외적인 강력한 연구 노력 덕분에, 인슐린 저항성이 신체 기관 및 조직에 피해를 준다는 사실이 이제 명백해졌습니다.

이로 인해 초래되는 결과는 에너지 대사 부족, 염증 증가, 산화 스트레스 증가 및 세포 퇴행성의 경향 및 사망 증가로 나타납니다. 편안함을 추구하는 서구의 생활 방식의 획일화된 광고가 매력적이긴 하지만, 인슐린 저항성 질환은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으며, 전 지구적으로 건강에 피해가 나타나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열악한 식단은 여러분의 뇌를 수축시킬 수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약 30%의 인구는 과체중이나 비만 상태이지만, 이 비율은 유럽 및 미국 대륙과 같은 지역에서, 50%에서 60%로, 심지어 더 높게 나타납니다. 해당 특집 연구에 따르면, "식단 및 신체 활동이 지방 과다[과체중 혹은 비만]의 주요 결정 인자입니다." 비만은 곧 뇌에 부정적인 변화를 초래합니다. 연구원들은 다음과 같이 주지했습니다.

"전반적으로 신체에서 나타나는 증거들에 따르면, 지속적으로 공복 혈당 지수가 상승하게 되면 두뇌가 수축하고, 여러 인지 영역 전역의 기능 소실이 진행되며, 치매 발병 및 결국에는 조기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강력히 암시합니다.

제2형 당뇨의 주요 위험 요인들은 주요 방식으로 이러한 영향에 원인으로 작용하며, 임상적인 제2형 당뇨가 뇌 건강에 상당한 영향을 나타낸다는 사실 또한 명확합니다."

당뇨 및 공복 혈당 지수가 높게 나타나는 것은 전체적인 뇌 용량과 연관됩니다. 또한, 저널 ‘Radiology’에 실린 연구에서도, 비만이 뇌 구조에 변경을 가져와, 뇌의 특정 영역을 수축시킨다는 결과를 밝힌 바 있습니다.

남성들 사이에, 전체 체지방 비율이 높을수록, 뇌의 회백질 용량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체지방 비율이 5.5% 더 높을수록, 3,162mm3만큼 회백질 용량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회백질은 문제 해결, 언어, 기억력, 성격, 계획성 및 판단과 같은 높은 수준의 뇌 기능을 관장하는 뇌의 외부층 부위를 말합니다. 과학 소식지 ‘Sci News’에 실린 한 연구에서는, 남성의 경우 체지방율이 5.5% 더 높을수록 뇌의 담창구(창백핵) 용량이 27mm3만큼 더 작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성들 사이에서도 역시 이 둘 사이의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성들의 경우 체지방률이 6.6% 더 높을수록, 뇌의 담창구(창백핵) 용량이 11.2mm3만큼 더 작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경 해부학 분야의 저널 ‘Frontiers’에 따르면, 담창구(창백핵)는 동기 부여, 인지 및 행동 기능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해주는 역할을 하는 뇌의 부위에 위치해 있다고 합니다. 또한, 비만은 인지 기능과 연관될 수도 있는 백질의 미세 구조에서 나타나는 변화와 연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 러프버러 대학(Loughborough University)의 연구원들은 또한 몸체의 중간 부위에 과도한 지방이 있는 것이 뇌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심지어 뇌 용적에 우려할 만한 손상을 가져올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연구에는 평균 나이 55.6 (± 7.5년)에 해당하는 9,652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했는데, 이들의 체질량 지수(BMI,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다소 오류가 있는 공식임) 및 허리-엉덩이 비율(WHR)을 측정했습니다.

(필자는 여러분의 허리-엉덩이 비율이 체질량 지수보다 미래에 질병에 걸릴 위험을 체크하는 지표로써 보다 신빙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이 비율이 높을수록, 내장지방이 더 많다는 것을 암시하기 때문입니다. (체질량 지수는 내장 지방에 대해서 어떠한 정보도 나타내지 않습니다)

잡지 ‘Science Alert’에서 설명되었듯이, 체질량 지수 및 허리-엉덩이 비율이 건강한 범주에 들어왔던 참가자들은 평균적으로 회백질의 용적이 798 cm3에 달했지만, 체질량 지수 및 허리-엉덩이 비율이 높은 참가자들 사이에서는 회백질의 용적률이 786 cm3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침에 당을 섭취하는 것은 나중에 더 큰 공복감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만일 하루를 한 그릇의 설탕이 가득한 시리얼, 도넛 혹은 페이스트리 빵으로 시작하는 경향이 있으시다면, 이는 그날 하루 건강에 해로운 식단으로 먹게 될 가능성을 키우는 것일 뿐입니다. 아침에 다량의 설탕을 섭취하는 것이 점심 및 저녁 식사 전에 공복감을 더 많이 느끼도록 해주며, 식사 때 더 많이 먹도록 한다고 연구에서 암시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더 많은 양의 간식, 디저트, 패스트푸드 및 캔디 바를 섭취하는 사람들은 음식 중독을 겪을 가능성이 더욱 높습니다. 패스트푸드를 먹었던 사람들 가운데, 특히 음식 중독에 걸릴 확률은 일주일에 5인분 이상의 햄버거, 감자튀김 및 피자를 먹은 사람들에게서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건강 증진 전망(Health Promotion Perspectives)에서는 패스트푸드를 자주 먹는다면 장기적으로는 심지어 두뇌 건강을 넘어 다음과 같은 문제를 나타내는 것으로 연관되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 과체중 및 복부 지방 증가
  • 인슐린 및 포도당 항상성 손상
  • 지질 및 지방 단백질 장애
  • 전신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의 유도
  • 발달성 당뇨, 대사 증후군 및 심혈관 질환의 발병 위험 증가

패스트푸드를 일주일에 두세 번 이상 섭취하는 것은 청소년 및 아이에게 심지어 심각한 천식, 비결막염 및 습진이 발생하는 것과 연관됩니다.

건강한 식단은 빨리 시작하면 할수록 더 좋습니다

패스트푸드와 채소

식단에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 내기에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 그렇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홀푸드와 가공하지 않은 식품 등, 건강한 식단에 초점을 맞추는 시기가 이르면 이를수록 더 좋습니다.

심지어 해당 특집 연구의 저자들은 이른 시기에 열악한 식습관을 갖게 된다면, 신경 세포와 신경 세포 기능을 일찍 잃을 수 있으며, 그러한 회복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나, 일단 손상이 발생하고 나면 이를 회복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고 암시합니다.

쉐르뷘(Cherbuin) 박사에 따르면, "이미 중년에 다다랐을 때 이뤄진 손상은 회복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에,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가능한 한 조기에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고 건강을 유지하도록 권장합니다. 즉, 건강한 식단을 어린 시절에 시작하는 것이 가장 선호할만 하지만, 적어도 이른 성인 시절에는 확실히 시작되어야 합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계속해서 언급합니다.

"우리의 조사에서 정말로 명백하게 나타났던 사실은 사람들에게 치매를 비롯한 뇌 질환의 위험을 줄일 수 있도록 제공하는 조언은 대개 60대 혹은 그 이후에 주어진다는 것인데, 이는 '시기적절한 예방'을 할 때가 이미 지나가 버린 후가 되어 버립니다.

치매 및 뇌 수축 등의 기타 인지 장애의 조짐을 보이는 많은 사람은 삶의 전반에 걸쳐 불량 식품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며 운동을 충분히 하지 않음으로써 이러한 위험이 증가하게 되는 것입니다. 예방할 수 있는 뇌 질환을 피할 수 있는 최상의 확률은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고 젊은 나이에 운동을 시작하는 것입니다."

어떤 유형의 식단이 뇌에 가장 좋을까요?

패스트푸드 가공식품이 뇌에 손상을 가져올 수 있는 것처럼, 이와 반대로 영양이 밀집된 홀푸드는 뇌를 보호해줍니다. 심지어 정신 건강의 관점에서, 양질의 식단은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오며, 이와 달리 가공식품의 섭취를 늘리게 되면, 불안과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증가하게 됩니다.

학술지 ‘Neuroscience’의 네이쳐 리뷰(Nature Review)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실려있습니다.

"우리는 특정 영양 성분이 인지 기능 유지에 필수적인 분자 시스템이나 세포 과정에 작용함으로써 인지 기능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이제 압니다. 이것은 식단 조작이 인지 능력을 강화하고 뇌를 손상으로부터 보호하며, 손상 회복을 촉진하고 노화의 효과를 상쇄하는 데 실행 가능한 전략이라는 흥미로운 가능성을 높여줍니다.

신흥 연구에서는 뇌에 식단이 미치는 효과가 운동 및 수면과 같은, 다른 생활 양식의 작용과 통합적으로 이루어진다고 암시합니다."

가공식품 섭취를 줄이고 추가된 당분을 제거하는 것은 필수적이지만, 필자는 이에서 한발 더 나아가 뇌 건강 보호를 위한 케토제닉 식단(케톤 식이 요법)을 채택할 것을 권장합니다.

여러분의 신체가 지방을 주 연료로 연소하게 될 때, 케톤이 생성되며, 이는 매우 효율적으로 연소하고 뇌에 우월한 연료일 뿐만 아니라, 활성산소와 자유 라디칼 손상을 덜 생성하게 됩니다.

베타-하이드록시부티레이트라고 불리는 케톤의 한 유형은 또한 후성적 요소로, DNA 표현에 상당한 영향을 미쳐, 해독 경로 및 신체 자체의 항산화 성분의 생성을 증가시킵니다. 베타-하이드록시부티레이트는 또한 감마-프로틴이라고 불리는 세포에 특정 수용체를 자극합니다.

가벼운 케토시스 과정 중에 이러한 수용체들이 베타-하이드록시뷰티레이트에 태그될 때, 베타-하이드록시뷰티레이트는 염증을 초래하는 경로의 활성을 줄이는 데 도움을 주며, 염증은 알츠하이머병을 포함한 모든 만성 질환 대부분에 있어 동인으로 작용합니다.

하지만, 최상의 결과를 위해, 영양 케토시스를 간헐적 단식과 결합해 보세요. 케토제닉 식단(케톤 식이 요법)은 단식 및 간헐적 단식과 연관된 동일한 건강상의 이점을 제공해주지만, 이 둘이 함께 결합했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상당한 건강상의 개선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인지 손상이 있는 사람들 가운데, 식단을 개선하고 일주일에 세 번 운동을 했던 사람들은 뇌 기능을 단 6개월 이후에 개선할 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또한, 지금까지 유지했던 식단에 상관없이, 지금이 바로 좋은 식단을 유지하고 활발히 운동을 시작해야 할 때입니다. 여러분의 뇌는 이러한 여러분의 변화에 고마워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