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건강해지고 싶으신가요? 오늘 Dr. Mercola 제품을 만나보세요! 더 건강해지고 싶으신가요? 오늘 Dr. Mercola 제품을 만나보세요!

광고

만성 코로나를 개선하는 프로바이오틱스

팩트체크 완료
프로바이오틱스

한눈에 보는 정보 -

  • 프로바이오틱스는 14일 만에 만성 코로나의 두 가지 증상인 근육 피로와 브레인 포그(뇌에 안개가 낀 듯한 멍한 상태)를 감소시켰고, 이것은 만성 코로나 증상을 경험하는 거의 1,200만 명의 사람들에게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 나쁜 장내 미생물군집 다양성은 또한 코로나 19의 더 큰 심각성을 예측합니다. 일부 건강 전문가는 코로나의 예방 및 치료에 포스트바이오틱스를 권장합니다
  • 장 건강은 신경 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나쁜 장내 미생물군집은 장 투과성, 알츠하이머 및 기타 치매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 장내 미생물군집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는 인공 감미료, 수면, 햇빛 노출 및 섭취하는 음식 유형이 있습니다
텍스트 크기 변경하기:

Dr. Mercola

새로운 연구 증거에 따르면 프로바이오틱스가 코로나 19에 걸린 이후 장기간 지속되는 만성 코로나 증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코로나 19 감염이 해결된 후 몇 주 또는 몇 달 동안 증상을 경험합니다. 이러한 증상이 4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 만성 코로나, 장기간 코로나, 만성 코로나 또는 장기간 증후군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만성 코로나의 많은 증상은 또한 코로나 19 유전자 요법 주사로 인한 증상을 반영할 수 있습니다. 누구나 만성 코로나의 증상을 경험할 수 있지만, 이는 입원할 정도로 아픈 사람이나 중환자실에 있던 사람들에게서 더 자주 나타납니다.

공인 내과 전문의이자 심장 전문의인 피터 맥컬러프 박사(Dr. Peter McCullough)에 따르면, 입원할 만큼 충분히 아픈 사람들의 50%는 다음과 같이 만성 코로나의 증상을 보입니다.

"따라서 더 아프고 코로나의 지속기간이 길수록 만성 코로나 증후군을 앓을 확률이 높아집니다. 이것이 우리가 조기 치료를 선호하는 이유입니다. 우리는 증상의 지속 기간을 단축하고 만성 코로나 증후군의 가능성을 줄입니다."

만성 코로나의 증상에는 피로, 숨가쁨, 기침, 흉통, 관절통, 기억력 문제, 미각 또는 후각 상실, 근육통 또는 두통 등이 있습니다. 증상은 폐, 면역 체계, 미토콘드리아, 심장 및 신경계 손상의 결과입니다. 맥컬러프 박사는 계속해서 코로나19의 심각한 사례 후에 혈전과 심장 문제가 최대 90일 이상 동안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심장 내막의 염증(심낭염)과 폐 내막 주변의 염증(흉막염)도 만성 코로나에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2021년 11월에 발표된 연구의 데이터에 따르면 프로바이오틱스의 투여는 장내 미생물군집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만성 코로나의 증상으로부터 신체가 치유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데이터는 프로바이오틱스가 만성 코로나 증상에 도움이 되는 것을 보여줍니다

프로바이오틱스

대략 1,200만 명이 만성 코로나 증상을 겪을 수 있고, 스웨덴의 한 연구는 14일 동안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면 증상이 완화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 연구는 2021년 9월 의학(Medicine) 저널에 발표되었습니다. 연구진은 만성 코로나의 두 가지 증상인 근육통과 브레인 포그를 완화하는 데 프로바이오틱스가 얼마나 효과적인지 평가하고자 했습니다.

그들은 코로나 이후 근육 피로를 호소한 200명의 환자를 등록했습니다. 100명의 참가자는 위약을 받았고 100명은 ImmunoSEB(전신 효소 복합체)와 ProbioSEB CSC3(프로바이오틱 복합체)의 조합을 받았습니다. 참가자들은 1일 차부터 14일 차까지 다른 시점에서 테스트되었습니다.

데이터에 따르면 보충제로 치료받은 사람들은 14일 차까지 근육 피로가 91% 해결되었습니다. 또한 위약을 투여받은 사람들과 비교하여 정신적 피로 점수가 더 크게 감소했습니다. 연구진은 다음과 같이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 연구는 ImmunoSEB와 ProbioSEB CSC3을 14일간 보충하면 코로나19 이후의 피로를 해결하고 환자의 기능적 상태와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ABC 뉴스(ABC News)는 면역 체계를 지원하기 위해 최소 10가지 종류의 활성 배양균이 포함된 프로바이오틱 보충제를 사용할 것을 권장하는 공중 보건 의료 교육자인 섀드 마바스티 박사(Dr. Shad Marvasti)를 인터뷰했습니다. 그는 사우어크라우트(독일식 절인 양배추), 미소, 김치, 템페와 같은 발효 식품이 장내 미생물군집을 생기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또한 요거트를 언급합니다. 하지만 요거트를 사용한다면 마트에서 파는 제품들은 장내 유해균을 먹이는 영양소인 설탕이 많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수제 요거트를 추천합니다. 또한 발효 콩을 먹기로 결정했다면 미국에서 대부분의 콩이 살충제와 제초제로 오염된 GMO(유전자조작) 식품이기 때문에 유기농으로 재배되었는지 꼭 확인하십시오.

연구를 위한 데이터 수집 중에 과학자들은 사스(SARS)와 같은 다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도 장기적인 증상을 유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추적 관찰 기간 동안 64%가 3개월, 54%가 6개월, 60%가 12개월에 근육 피로를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마찬가지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MERS) 이후 48%가 12개월 후 피로를 보고했습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에게 사용된 보충 요법이 육체적, 정신적 피로를 줄이고 효과적인 조기 개입이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들은 과학자들이 장기 증후군의 특성을 계속하여 밝히는 동안 이러한 건강 보조 식품이 기능적 상태와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임상 권장 사항에 추가된다고 제안합니다.

나쁜 장 건강은 심각한 코로나를 예측할 수 있습니다

2018년에 발표된 관련 없는 연구에서 연구진은 특정 프로바이오틱스가 과민성 대장 증후군 또는 기타 위장(GI) 장애가 있는 사람에게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평가하기 위해 70개의 무작위 위약 대조 시험에 대한 체계적인 검토를 수행했습니다. 데이터의 검토는 과민성 대장 증후군과 같은 낮은 GI 건강 질환에 유익한 효과가 있는 특정 프로바이오틱스가 있음을 나타냅니다.

프로바이오틱스가 면역 체계에 뚜렷한 이점을 제공한다는 지식은 장 건강과 코로나 결과 사이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촉발했습니다. 특집 연구는 포스트바이오틱스를 코로나 장기 증상 치료에 사용하도록 제안한 또 다른 논문과 동일한 연월에 발표되었습니다.

저자들은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신체 부담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포스트바이오틱스를 옹호하며 예방적 개입에서 '정밀한 포스트바이오틱스'의 역할이 있을 수 있다고 가정합니다. 포스트바이오틱은 미생물 발효의 구성 요소에 대한 포괄적인 용어입니다. 여기에는 단쇄 지방산, 기능성 단백질, 대사산물 및 세포 외 다당류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팬데믹이 시작된 이래로 여러 연구에 따르면 GI 증상이 있는 환자는 종종 더 심각한 질병을 앓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00명 이상의 환자 기록에 대한 한 검토가 미국 소화기내과 학회(American College of Gastroenterology)에 제출되었습니다. 데이터에 따르면 입원 시 GI 증상이 있고 코로나 19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들은 위장관 증상이 없는 사람들보다 더 나쁜 결과를 보였습니다.

1,000명의 환자 중 동반 질환, 인구통계 및 기타 임상 증상을 조정한 후 22.4%가 적어도 하나의 GI 증상을 보였고, 가장 흔한 것은 메스꺼움과 구토였습니다. 연구진은 또한 GI 증상이 있는 사람들이 체질량 지수가 더 높고 당뇨병과 고혈압의 유병률이 더 높으며 나이가 더 많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 그룹은 중환자실 입원 및 삽관 비율이 더 높았지만, 이 연구에서는 분석에 사망률을 포함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사이테크 데일리(SciTech Daily)는 부검 결과와 연구에 따르면 심각한 코로나 19에 걸린 상당한 수의 사람들도 GI 문제가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호흡기 문제가 있는 상당수의 사람들이 GI 증상도 있었는데, 이는 바이러스가 GI 관에 영향을 미칠 때 질병의 중증도를 증가시킬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2021년 1월에 발표된 또 다른 논문에서는 심각한 코로나 19를 예측하는 GI 증상이 좋지 않은 장 건강에 의해 유발된다고 제안했습니다. 그 저자인 고려대학교의 희남 스탠리 김(Heenam Stanley Kim) 박사는 장내 세균 불균형이 감염의 중증도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제안합니다.

이 가설은 전염병이 시작된 이후의 여러 연구에 대한 검토에 의해 뒷받침되며, 이는 또한 심각한 질병과 미생물 다양성의 결핍 사이의 연관성을 보여줍니다. 2020년 3월 4일부터 2020년 3월 24일까지 입원한 환자에 대한 초기 연구에 따르면 31.9%가 입원 당시 GI 증상을 보였습니다.

장은 뇌 건강과 면역에 영향을 미칩니다

여러분의 장 건강은 신경 건강과 면역 체계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면역 체계의 매우 큰 부분은 장내 미생물군집과 위장관에 자리합니다. 연구진은 면역 세포의 최대 80%가 장에서 발견될 수 있다고 추정합니다.

장내 미생물군집, 병원체 및 면역 체계 간의 복잡한 상호 작용은 영양을 포함한 여러 요인의 영향을 받습니다. 2021년에 발표된 연구에 대한 한 검토에서는 영양이 전염병의 예방과 치료 모두에 미치는 중요성을 확인했습니다.

또한 장과 뇌 사이에는 깊은 연관성이 존재합니다. 하버드 건강(Harvard Health)은 이 두 구조가 생화학적 신호 전달을 통해 연관되어 있다고 설명합니다. 1차 연관성은 신체에서 가장 긴 신경인 미주신경입니다.

예를 들어, 투쟁-도피 반응이 유발되면 경고 신호가 내장으로 전송됩니다. 이것이 소화 문제가 스트레스가 많은 사건에 의해 유발될 수 있는 이유입니다. 반면에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나 만성 변비와 같은 소화기 문제는 불안이나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알츠하이머병은 미국에서 계속해서 주요 사망 원인이며, 노인 3명 중 1명은 알츠하이머 또는 치매로 사망합니다. 이는 유방암과 전립선암으로 사망하는 수를 합친 것보다 많습니다.

스위스와 이탈리아 연구진으로 구성된 한 팀은 불균형한 장내 미생물총과 알츠하이머병과 관련된 뇌의 아밀로이드 플라크 발생 사이의 연관성을 발견했습니다. 이전 연구에서 팀은 알츠하이머병이 있는 사람들의 장내 미생물총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과 다르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미생물 다양성이 감소하고 특정 박테리아가 과도하게 나타납니다.

현재 연구에서 연구진은 65세에서 85세 사이의 89명을 참여시켰습니다. 일부는 알츠하이머병이나 기타 신경 퇴행성 질환 진단을 받았고 나머지는 기억력 문제 없이 건강했습니다. 연구자들은 PET 영상을 사용하여 뇌의 아밀로이드 침착을 측정하고 염증의 혈청 표지자와 장내 세균이 생성하는 단백질을 측정했습니다.

"우리의 결과는 의심할 여지가 없습니다. 장내 미생물군의 특정 박테리아 산물은 뇌의 아밀로이드 플라크 양과 상관관계가 있습니다."라고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있는 파테베네프라텔리 센터(Fatebenefratelli Center)의 연구 저자인 모이라 마리조니(Moira Marizzoni)는 설명했습니다.

인공 감미료, 수면 및 햇빛의 영향

여러 요인이 장내 미생물군집에 영향을 미칩니다. 장내 미생물군집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 많은 가공식품에서 발견되는 한 가지 요인은 인공 감미료입니다. 일찍이 2008년에 과학자들은 수크랄로스가 장내 박테리아 수를 47.4%에서 79.7%로 낮추고 장의 pH 수준을 증가시킨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더 최근, 과학자들은 수크랄로스(스플렌다), 아스파탐(뉴트라스위트, 이퀄 및 슈가 트윈) 및 사카린(스위트앤로우, 넥타 스위트 및 스위트 트윈)을 포함한 가장 인기 있는 인공 감미료 중 세 가지가 두 가지 유형의 장내 박테리아에 병리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연구실 데이터는 제품이 유익한 박테리아가 병원성을 갖도록 촉발하고 잠재적으로 심각한 건강 질환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이것은 두 가지 유형의 유익한 박테리아가 어떻게 질병에 걸리고 장벽을 침범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첫 번째 연구였습니다. 연구된 박테리아는 대장균(E. coli)과 엔테로코커스 패칼리스(E. faecalis)였습니다.

이 연구는 칼로리가 없는 인공 감미료가 장내 미생물군집에서 '구성 및 기능적 변화'를 유도했다는 과거의 증거를 뒷받침합니다. 데이터에 따르면 인공 감미료는 장 상피 장벽의 투과성을 증가시켜 전신 염증성 질환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실험실에서 고농도의 아스파탐과 사카린은 세포 사멸을 유도했고 저농도에서는 상피 투과성을 증가시켰습니다.

장내 미생물군집에서도 역할을 하는 두 가지 전략은 더 많이 자는 것과 더 많이 햇빛을 받는 것입니다. 연구진은 장 건강과 수면 사이의 흥미로운 양방향 연관성을 발견했습니다.

정신의학 프론티어(Frontiers in Psychiatry)연구에서 언급된 바와 같이, 장내 미생물군 연구는 장내 미생물군이 (중추 신경계 및 장 신경계를 연결하는 양방향 통신 '고속도로'로써) 기분뿐만 아니라 수면 주기를 조절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이야기합니다.

지난 팬데믹 기간 동안 최적의 비타민 D 수치를 유지하는 것이 전염병의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이 점점 더 분명해졌습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의 연구팀은 UVB 빛에 대한 노출이 인간의 장내 미생물군 유전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였습니다.

과거 연구에서는 비타민 D가 장내 미생물군집을 변경할 수 있다고 제안했으며 비타민 D를 함유한 천연 음식은 거의 없기 때문에 신체 요구 사항의 대부분은 일반적으로 UVB 광선에 대한 피부 노출을 통해 충족됩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의 연구진은 과거 연구에 따르면 햇빛이 염증에 의해 악화되는 염증성 장 질환과 다발성 경화증 환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밝혔습니다.

장내 미생물군집을 최적화하십시오

여러분이 매일 하는 선택은 장내 미생물군집에 영향을 미칩니다. 장내 세균총과 비타민 D 수치를 최적화하는 것은 좋은 건강에 매우 중요합니다. 전통적으로 발효되고 배양된 식품을 규칙적으로 먹는 것은 장내 미생물군집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가장 쉽고, 가장 효과적이고, 가장 저렴한 방법입니다.

건강한 선택에는 라씨(인도식 요구르트 음료), 케피어 및 요구르트와 같은 목초 사육 유기농 유제품, 낫토(발효 대두) 및 모든 종류의 발효 채소가 포함됩니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영양소는 음식에서 얻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정기적으로 발효 식품을 섭취하지 않는 경우 보조 프로바이오틱스는 예외입니다. 포자 기반 프로바이오틱스 또는 스포어바이오틱스는 항생제가 필요한 경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최적의 비타민 D 수치를 유지하는 것 외에도 유익한 박테리아가 번성하는 데 필요한 영양소를 공급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해로운 박테리아는 설탕과 탄수화물에서 번성하는 반면 유익한 박테리아는 섬유질에서 번성합니다.

2019년 더 란셋(The Lancet)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매일 25~29g의 섬유질을 섭취하는 사람들은 뇌졸중, 관상동맥 심장병, 제2형 당뇨병 및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과 같은 다양한 중대한 결과의 위험이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하루에 29g을 섭취하는 것이 충분하다는 것을 발견했고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용량-반응 곡선은 식이 섬유를 많이 섭취하면 심혈관 질환, 제2형 당뇨병, 결장직장암 및 유방암을 예방하는 데 훨씬 더 큰 이점을 제공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 출처 및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