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증진을 위해 Dr. Mercola 제품을 시도해 보세요! 건강 증진을 위해 Dr. Mercola 제품을 시도해 보세요!

광고

알팔파(자주개자리)는 인간과 가축 모두에게 유익합니다

팩트체크 완료
알팔파

한눈에 보는 정보 -

  • 잎과 어린 새싹과 같이 알팔파 식물의 대부분은 식용 가능합니다. 알팔파 새싹은 장식용으로 다양한 요리에 추가하거나 샐러드 채소 대신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알팔파는 말, 소, 닭과 같은 가축에게 먹이로 주는 건초로 농업계 전반에 걸쳐 알려져 있습니다
텍스트 크기 변경하기:

알팔파(메디카고 사티바, Medicago sativa)는 '사료의 여왕'으로도 알려진 작물입니다. 주로 아이다호, 오리건, 와이오밍, 워싱턴, 네바다 및 캘리포니아 일부 지역과 같은 북서부 주에서 자랍니다. 

역사적으로 알팔파 식물은 아라비아 기병에 의해 발견되었는데, 이들은 말이 알팔파를 먹으면 에너지와 성과가 향상된다는 사실을 알아차렸습니다. 알팔파를 섭취한 사람들도 비슷한 효과를 얻었으며 이는 알팔파의 명성을 전 세계에 퍼뜨리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알팔파는 어떻게 생겼을까요? 알팔파가 완전히 자라면 한쪽으로 송이가 있는 꽃이 피며, 각 송이에는 콩 모양의 자주색 꽃잎이 10~20개 있습니다. 알팔파는 높이가 1m까지 자랄 수 있으며 뿌리가 땅속으로 15m까지 퍼질 수 있어 가뭄에 강합니다. 알팔파의 잎은 줄기 사이에 흩어져 있고, 클로버처럼 보이는 3개의 작은 잎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잎과 어린 새싹과 같이 알팔파 식물의 대부분은 식용 가능합니다. 알팔파 새싹은 장식용으로 다양한 요리에 추가하거나 샐러드 채소 대신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알팔파의 농업적 용도

알팔파는 말, 소, 닭과 같은 가축의 사료로 사용되는 건초로 농업계 전반에 걸쳐 알려져 있습니다. 알팔파에서 건초를 만들기 위해 이 식물은 초기 개화 기간까지 자랄 수 있으며 그 후 수확됩니다. 그런 다음 동물에게 먹이기 전에 건조 및 저장됩니다.

알팔파는 가축 소비를 위해 다른 국가로 수출되기 때문에 미국에서도 경제적으로 중요합니다.

농부들에게 알팔파는 토양에 질소를 추가하여 질소 비료를 사용할 필요가 없도록 하기 때문에 인기가 있습니다. 작물을 윤작하면 알팔파가 토양에 남긴 질소가 새로운 작물에 흡수되어 수확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더 이상 비료를 구입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농부들은 많은 돈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알팔파는 곤충 사육실 또는 유익한 곤충을 유인하는 식물로 분류됩니다. 농작물을 갉아먹는 기생성 곤충이 많기 때문에 이는 수확물의 질과 양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멸종 위기에 놓인 작물 옆에 알팔파를 심으면 알팔파가 끌어들이는 유익한 곤충이 기생성 곤충을 잡아먹게 할 수 있습니다. 이 방법을 통해 살충제 사용도 피할 수 있습니다.

알팔파 새싹의 5가지 건강상의 이점

사람들은 작은 크기에도 불구하고 다음과 같은 건강상의 이점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다양한 비타민과 미네랄이 농축된 알팔파 새싹을 섭취함으로써 알팔파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 소화 건강 개선 — 알팔파 새싹 한 컵에는 0.6g의 식이섬유가 함유되어 있어 배변 활동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또한 식이섬유는 위식도 역류 질환, 변비, 치질 및 십이지장 궤양과 같은 소화 장애의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 염증 감소 — 연구에 따르면 알팔파 새싹에는 몸 전체의 전신 염증을 줄이고 만성 질환 및 산화 스트레스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높은 수준의 비타민 C가 함유되어 있습니다.
  • 활성산소 퇴치 — 일부 동물 연구에 따르면 알팔파에는 다양한 효과를 지닌 항산화 특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한 예에서 연구자들은 알팔파가 활성산소(ROS)의 생성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언급한 반면, 다른 연구에서는 지질다당류로 인한 염증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 당뇨병 관리 — 파키스탄 약학 저널(Pakistan Journal of Pharmaceutical Sciences)에 발표된 쥐 연구에서 연구자들은 알팔파 새싹을 투여하면 항고지혈증 및 항고혈당 특성이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 낮은 콜레스테롤 수치 — 임상 조사 저널(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알팔파는 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변경하지 않고도 원숭이의 고(高) 콜레스테롤혈증(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상승)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알팔파 새싹을 재배하는 방법

알팔파 새싹

알팔파 새싹을 심거나 키우는 것은 씨앗에서 싹이 날 때까지만 키우면 되기 때문에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새싹을 직접 기르는 것의 또 다른 이점은 상업적으로 재배된 새싹에서 발견될 수 있는 질병 및 제초제를 피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새싹 재배를 시작하려면 알팔파 씨앗, 모종을 심는 상자, 유기농 화분용 흙, 이렇게 세 가지 항목이 필요합니다. 이 세 가지 재료를 모두 준비하셨다면 다음 과정을 따르세요.

  1. 물을 채운 그릇에 씨앗을 담급니다. 이는 발아 과정을 시작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2. 2.54cm의 두께에 도달할 때까지 상자에 흙을 고르게 추가한 다음 물뿌리개를 사용하여 물을 살짝 적십니다. 씨앗이 맨 위에 머물도록 흙의 맨 위를 부드럽게 누릅니다.
  3. 씨앗을 흙 위에 골고루 뿌린 다음 다른 상자로 덮어 수분을 차단합니다.
  4. 씨앗이 마르지 않도록 다음 며칠 동안 토양을 축축하게 유지합니다.
  5. 약 4일 후에 새싹이 나오면 녹색을 낼 수 있도록 직사광선이 비치는 곳에 둡니다.
  6. 흙 위의 새싹을 자릅니다. 찬물에 가볍게 씻어 먼지를 제거합니다.

알팔파 새싹 보관 방법

알팔파 묘목이 새싹으로 자라면 보관은 매우 간단합니다. 냉장고만 있으면 됩니다. 공간이 허락한다면, 새싹을 키운 용기를 냉장고에 넣어두면 약 4~5일 동안 신선하게 유지됩니다.

이 기간 동안 변색 여부를 확인합니다. 변색된 알팔파 새싹은 변색이 퍼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즉시 제거합니다.

알팔파 새싹 요리법: 커민 양념 양상추 롤

양상추 롤(또는 랩)은 준비하기 쉽고 잠재적인 맛이 무궁무진하기 때문에 인기가 있습니다. 원하는 재료를 골라 양상추에 싸기만 하면 됩니다. 이 레시피는 알팔파 새싹과 함께 다양한 건강 재료를 사용하여 직장에서 피곤한 하루를 보낸 후 완벽한 영양 요리를 만드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커민 양념 양상추 롤

재료

  • 유기농 양상추 1개(버터잎상추 또는 붉은잎상추)
  • 껍질을 벗기고 조각으로 자른 아보카도 1개
  • 다진 파 2개
  • 다진 빨간 파프리카 1개
  • 알팔파 새싹

드레싱

  • 신선한 레몬즙 3큰술
  • 꿀 1작은술
  • 커민 가루 1작은술
  • 카이엔 고춧가루 1/2작은술
  • 기호에 따라 소금
  • 올리브 오일 1/4컵

조리 순서

  1. 양상추는 꼭지를 떼고 잎사귀를 분리합니다.
  2. 다진 파와 고추 몇 조각을 잎에 얹습니다.
  3. 새싹을 약간 넣고 잎을 조심스럽게 말고 이쑤시개로 고정합니다.
  4. 남은 양상추 롤 재료로 과정을 계속합니다.
  5. 드레싱을 만들려면 레몬즙, 꿀, 커민 가루, 카이엔 고춧가루, 소금을 함께 휘젓습니다. 올리브 오일을 추가합니다.
  6. 양상추 롤을 옆에 드레싱과 함께 제공합니다.

이 레시피로 4~5인분을 만들 수 있습니다.

(출처: 각자의 영양 유형에 맞는 건강 레시피(Healthy Recipes for Your Nutritional Type))

알팔파 새싹에 들어 있는 렉틴을 조심하세요

연구에 따르면 알팔파에는 신체의 세포막에 부착되는 당 결합 식물 단백질인 렉틴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섭취 시 렉틴은 전염증성, 면역독성, 신경독성 및 세포독성 특성을 가지므로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또한 발아하는 알팔파는 실제로 렉틴 활동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이 정보에 비추어 볼 때 취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조치는 알팔파 새싹을 적게 섭취하여 렉틴이 건강을 해칠 위험을 줄이는 것입니다. 즉, 엄격한 중재는 단점보다 이점을 더 많이 얻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다른 날에는 싹이 났을 때 렉틴 함량이 비활성화되는 다른 콩, 씨앗 및 곡물을 섭취하는 것이 더 나을 수 있습니다. 식단 속 렉틴에 관한 더 많은 정보는 '렉틴을 제한하세요' 기사를 읽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