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트레이닝 가이드 홈트레이닝 가이드

광고

녹차 화합물은 아연 흡수를 개선합니다

팩트체크 완료
녹차

한눈에 보는 정보 -

  • 녹차가 2% 함유된 가글은 치석과 치은염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고, 녹차를 마심으로써 침의 항박테리아성 작용을 높일 수 있습니다
  • 녹차에서 발견되는 한 가지 폴리페놀인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GCG)는 아연이 세포로 들어가도록 도와주는데, 이 세포에서 아연이 감기 바이러스 복제를 중단시킬 수 있습니다
  • 녹차를 국소적으로 바르는 것은 무좀 등의 곰팡이 감염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며, 이는 또한 농가진에 대한 항생제의 효과에 상응할 만한 치유 효과를 나타냅니다
  • 이것은 장 박테리아를 손상하지 않으면서 프리바이오틱으로 작용하여, 비피도박테리움 등 유익균의 수를 증가시켜줍니다
텍스트 크기 변경하기:

Dr. Mercola

건강과 웰니스에 대한 핵심 요소 중 하나는 영양입니다. 필자의 뉴스레터를 읽는 모든 분이 매일 순수한 물을 많이 마시고 탄산음료를 자제하시기를 희망합니다. 물 다음으로, 사람들이 마시는 가장 흔한 음료는 커피와 차입니다.

탄산음료와 달리, 유기농 커피와 차는 이로운 항산화 폴리페놀의 주요 원천입니다. 미국 차 협회(Tea Association of the USA)에 따르면, 차는 거의 80%의 가정에서 발견되며, 미국에서 매일 1억5,900만 명의 사람들이 차를 마신다고 합니다.

2019년, 차 840억인분 가운데 15%가 녹차였으며, 84%가 홍차였습니다. 미국은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가장 큰 차 수입국으로, 수입되고 섭취되는 차의 양이 증가하는 유일한 서양 국가입니다. 영국에서 미국으로 건너간 사람들은 차를 뜨겁게 마시지만, 대략 75%의 미국인들이 차를 차갑게 해서 마십니다.

미국 차 협회는 차 산업이 최대 3%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는데, 이는 건강상의 이점, 편리성, 그리고 고급 특별 차에 대한 지식이 증가하면서 이러한 성장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집에서 준비했을 때, 차는 1인분에 약 33원(미화 3센트) 정도의 비용이 들며, 더 값비싼 종류라 하더라도 1인분에 약 109원(미화 11센트) 미만으로 마실 수 있습니다.

7,000가지 이상의 연구들이 펍메드(PubMed)의 '차와 건강(tea and health)'이라는 카테고리에 기록되어 있지만, 최근에 이르러서야 과학자들이 차를 항균제로써 사용할 수 있는 잠재성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했습니다. 차의 건강상의 이점은 차나무(Camellia sinensis plant) 잎에서 유래하며, 이것으로부터 모든 차가 유래합니다.

녹차에 네 가지의 폴리페놀이 존재하는데, 이 중 에피카테킨(epicatechin-3-gallate, ECG), 에피갈로카테킨 (epigallocatechin, EGC) 및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pigallocatechin-3-gallate, EGCG)는 가장 큰 항균 효과를 나타냅니다.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GCG)는 아연을 사용할 수 있는 신체 능력을 개선합니다

감기 및 독감 시즌, 그리고 잠재적인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웨이브에 접어들면서, 많은 사람들은 감염을 퇴치하기 위한 아연 보조제의 중요성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아연은 전신에서 발견되는 필수 미네랄로, 이는 거의 3천 개의 단백질에 대한 보조인자입니다.

코로나19의 조기 증상에 대한 효과적인 치료법 중 하나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아연과 조합하는 것입니다. 처음에, 뉴욕대 의사팀은 하이드로클로로퀸과 아지트로마이신을 사용했습니다.

이후, 황산아연이 프로토콜에 추가되었습니다. 두 그룹 사이의 결과를 비교하기 위해, 이들은 후향적 관찰 연구를 완성했으며, 황산아연을 섭취했던 사람들이 더 자주 집으로 돌아갔으며, 산소 호흡기를 덜 필요로 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연구가 팬데믹 중에 빨리 발표되었기 때문에, 일부 사람들은 발표된 결과가 항상 데이터에 의해 정확하게 뒷받침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예를 들어, 란셋(Lancet)에 2020년 5월 22일 발표된 한 연구의 저자들은 하이드로클로로퀸만 복용하거나 혹은 이것을 아지트로마이신과 같은 마크로라이드계 항생제와 함께 복용했을 때 생존율 감소 및 심실 부정맥의 증가가 나타났다고 주장했습니다.

이것의 결과는 후에 철회되었지만, 세계보건기구(WHO)에서 프로토콜에 이 약물을 사용하는 것을 중단하고 다른 실험의 지도자들이 조사가 종료되었다고 안내한 이후에야 철회되었습니다. 하이드로클로로퀸은 아연 이온운반체로 작용하여 아연이 세포로 이동하는 것을 도와주며, 이 세포에서 아연은 바이러스 복제의 진행을 중지시킬 수 있습니다.

카테킨은 좋은 건강을 위한 핵심 전략이 될 수 있습니다

녹차의 카테킨이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방식이 존재합니다. 5만 명 이상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과학자들은 허혈성 심장병과 뇌졸중이 사망의 주요 원인이며 모든 조기 사망의 거의 50%의 원인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차나 홍차를 마시는 간단한 습관이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고혈압은 심장병과 뇌졸중의 기여 요인입니다.

25가지 실험에 대한 문헌 리뷰에서, 또 다른 연구원 그룹은 12주 동안 녹차나 홍차를 마셨던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평균적으로 수축기혈압 2.6mmHg, 확장기 혈압 2.2mmHg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비록 녹차는 홍차의 판매와 비교했을 때 덜 인기 있지만, 녹차는 최상의 결과를 나타냈습니다.

연구 저자들에 따르면, 이러한 감소가 뇌졸중의 경우 8%만큼 위험을 낮추고, 관상동맥 질환 사망에 대한 위험을 5% 낮추며,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4% 줄인다고 합니다. 이 데이터는 하루에 차를 3~4컵 마셨을 때 심장병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다른 연구를 지지합니다.

연구원들은 매일 이 정도 양의 차를 마시는 것이 심장과 심혈관 건강을 증진하고, 혈관 내피 기능에의 이로운 영향을 통해 심장마비 및 뇌졸중 위험을 줄인다고 밝혔습니다.

녹차를 마시는 것은 또한 뇌에서 알츠하이머병의 발병과 연관되는 아밀로이드 베타 플라크가 형성되는 것을 억제할 수 있습니다. 아밀로이드 원섬유의 구조를 바꾸는 것은 이것의 독성이 줄어들게끔 할 수 있습니다.

애석한 점은, 연구에서 활용되었던 농도가 너무 높아, 여러분이 이것의 양을 섭취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 있습니다. 녹차를 마시는 것은 또한 다음과도 연관됩니다.

암 위험 감소

체중 감소

제2형 당뇨 위험을 낮춤

뇌 기능 강화

안구 보호

운동 수행 개선

류마티스 관절염과 관련된 통증 및 염증 감소

자가면역질환 위험 감소

치은염으로 고생하고 계시나요? 녹차를 고려해보세요

녹차

치주 질환의 만연성은 국가마다 다르게 나타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이것이 전 세계 인구의 약 50%에 영향을 미친다고 추정합니다. 치주 질환의 위험 요인에는 약, 열악한 치아 위생, 당뇨 및 스트레스 등이 있습니다.

치주 질환이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19%만큼 높이며, 치주 질환 치료는 제2형 당뇨가 있는 사람들에게서 혈당 조절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 치과 협회(American Dental Association)에 따르면, 하루에 두 번 치약으로 2분간 이를 닦는 것은 음식물과 치석을 제거하고 충치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불행히도, 사람들은 적절히 이를 닦는 기법을 잘 준수하지 않습니다.

13,07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연구원들은 당뇨 발병과 참가자들이 이를 닦는 횟수 사이에 연관성을 발견했습니다. 더 자주 이를 닦는 사람들에게서 당뇨 위험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5년의 또 다른 연구에서, 녹차는 치과 질환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해당 연구 그룹은 최소 1.5의 치석 지수로 시작했으며, 멤버들은 임의적으로 두 그룹으로 나뉘었습니다.

첫 번째 그룹은 하루에 두 번 2% 농도의 녹차로 입을 헹궜으며, 다른 그룹은 위약 가글을 사용해서 헹궜습니다. 28일이 지난 후, 그 차이가 분석되었는데, 데이터에서는 녹차가 "치석 및 치은염 감소에서 효과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뿐만 아니라, 녹차를 마시는 것은 침의 항균 능력을 높일 수 있습니다. 태권도 운동선수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연구원들은 2시간 훈련 이후 녹차를 섭취하는 것을 분석했습니다.

운동 전과 운동 직후, 그리고 녹차를 마신 지 30분이 지난 후의 침 샘플이 수집되었습니다. 해당 데이터에 대한 분석 자료에서는 침의 항균 작용이 훈련에 의해 영향을 받지 않았지만, 녹차가 그 효능을 강화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소 감염은 녹차에 반응합니다

녹차는 섭취했을 때 그 효과성을 나타내왔지만, 국소적으로 발랐을 때도 효과적입니다. 실험실 연구의 주요 저자들은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GCG)의 항곰팡이 작용을 조사했으며, 이를 약물 플루코나졸 및 플루사이토신(플루시토신)과 비교했습니다.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의 작용은 플루코나졸보다 네 배 더 효과가 있었으며, 플루사이토신과 비교해서는 최대 16%까지의 효과를 나타냈습니다. 이는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의 병원성 피부 사상균 억제 능력을 나타냅니다. 연구원들은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가 단일로 사용되었을 때 피부 사상균에 대한 항곰팡이제로 활용될 수 있다고 암시했습니다.

해당 연구에 대한 후속으로, 다른 과학자 그룹은 지간형 발 백선증, 즉 발 무좀을 겪는 94%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이들은 위약 치료제나 녹차 폴리페놀(GTP)을 이용한 족욕을 제공했습니다.

연구원들은 12주간의 치료 후 그 결과를 평가했으며, 개입 그룹에서 감염된 부위의 크기가 상당히 감소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연구원들은 녹차 폴리페놀이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내리면서, "녹차 폴리페놀(GTP)이 항균 작용을 할 수 있다"고 암시했습니다.

145,028명의 아이들로부터 수집된 데이터에 대한 문헌 리뷰에서, 연구원들은 농가진의 만연성에 대한 중앙값이 12.3%였으며, 연구가 진행되었던 국가의 지역에 따라 4.2%에서 19.4%의 범주로 나타났습니다. 이 질환은 대개 항생제 연고 혹은 국소적 크림으로 치료됩니다.

하지만, 데이터에서는 녹차 연고를 국소적으로 바르는 것이 농가진을 가진 사람들에 대해 81.3%의 치유 효과를 나타낸다고 밝혔습니다. 이것은 국소적 항생제가 72.2%의 치유 효과를 나타내며, 경구 항생제가 78.6%의 효과를 나타내는 것과 비교해 볼 수 있습니다.

경미하거나 보통 정도의 여드름에 2% 농도의 녹차 로션을 바르는 것 또한 효과를 나타냈는데, 이것이 20명의 참가자들의 병변을 줄이고, 질환의 정도를 감소시켰습니다. 녹차 로션을 하루에 2회, 6주 동안 바르게 했으며, 참가자들은 2주마다 이에 대해 평가되었습니다.

녹차의 항균 작용은 장 미생물을 손상시키지 않습니다

수많은 바이러스 및 건강상의 질환에 대해 녹차의 항바이러스성, 항곰팡이성 효과가 입증되어 왔습니다. 하지만, 녹차의 폴리페놀은 장에서 동일한 항박테리아성 효과를 나타내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세균총의 성분을 조절한다는 증거가 존재합니다.

한 연구에서, 연구원들은 개입 전에 수집한 침과 대변 샘플을 활용하여 12명의 건강한 참가자들에게서 나타나는 이러한 변화를 조사했는데, 이들에게 2주 동안 녹차를 매일 400ml를 마시도록 했으며, 다시 세척 기간 이후 1주 후에 400ml를 마시도록 했습니다.

이러한 연구의 목적은 녹차를 마시는 것이 미생물 군집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내고 이러한 변화가 항암 작용과도 일치한다는 이론을 테스트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연구원들은 장내 미생물 군집에서의 변화가 개인들이 녹차를 마셨던 시간을 지나서까지 지속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암시하는 데이터를 발견했습니다.

이 연구의 결과는 비피도박테리움의 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여줬던 과거의 데이터를 뒷받침했습니다.

이 데이터에 대한 분속 이후, 연구원들은 "비례적으로 변화가 나타났으며, 이는 종간 이행에 의해서가 아닌, 같은 종 내의 증가 및/혹은 감소에 의해서 발생했습니다. 결론적으로, 녹차 섭취는 프리바이오틱으로 작용하며, 비피도박테리움 종의 비중을 증가시킴으로써 대장 환경을 개선하게 됩니다."

차의 장점을 최대한으로 활용하기

차에는 녹차, 홍차, 그리고 우롱차, 이렇게 세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이 차이는 잎이 처리되는 방식과 연관이 있습니다.

흥미로운 사실은,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GCG)가 물의 온도에 민감하기 때문에, 이것을 섭씨 80도에서 우려내는 것은 찻잎으로부터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를 60%밖에 얻어내지 못하게 됩니다. 잎차(루스리프 차)를 측정할 때, 약 240ml의 물에 1큰술의 비율로 섞어 보세요.

건강상의 이점을 최대로 누리기 위해 몇 시간 동안 우려져 있던 차를 마시기보다는 신선한 상태에서 만들어 이것을 뜨겁게 해서 먹으려고 시도해보세요.

일부 항산화 효능을 줄일 수 있는 우유를 첨가하는 대신, 레몬을 약간 첨가하여 이점을 증가시키고 카테킨 흡수를 늘릴 수 있습니다.

+ 출처 및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