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이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걸 보여주는 10가지 놓치기 쉬운 신호

스트레스 받은 반려동물

한눈에 보는 정보 -

  • 개와 고양이는 우리와 마찬가지로 높은 수준의 스트레스를 경험할 수 있지만, 만일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신호가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면 반려동물이 보내는 신호를 놓칠 수 있습니다
  • 반려동물의 스트레스에 관한 많은 신호는 인간에게 이상하게 느껴집니다. 이를테면, 고양이가 지나치게 그루밍을 한다든지 개가 지나치게 털갈이를 하는 것과 같은 신호가 있습니다
  • 스트레스를 받은 개는 또한 곁눈질하거나 하품을 할 수 있습니다
  • 불안해하는 고양이들은 종종 숨게 되고, 변기 바깥을 제거하고, 심지어 방광염이 걸리기도 합니다
텍스트 크기 변경하기:

Dr. Becker

우리와 마찬가지로, 개와 고양이들은 상당한 스트레스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반려동물은 그들이 느끼는 감정에 대해서 우리에게 이야기할 수 없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은 그들의 몸짓 언어와 행동을 알아내어 상황을 해결하는 조치를 취하는 것은 전적으로 우리에게 달려 있습니다.

개와 고양이에게서 나타나는 10가지 이상한 신호

1. 지나친 그루밍(고양이) — 고양이에게서 나타나는 지나친 그루밍은 또한 정신성 탈모(증)로도 알려져 있으며, 이는 정상적인 핥기가 강박적으로 변할 때 발생합니다. 이는 종종 전위 행동으로 시작되는 것으로, 스트레스에 대한 대처 메커니즘을 나타냅니다. 핥기는 엔돌핀을 분비하게 되는데 이는 불안함이 있는 새끼 고양이가 스스로를 달랠 수 있도록 해줍니다.

지나친 그루밍의 증상에는 핥기, 물기, 씹기, 탈모, 피부 상처 및 궤양 등이 있습니다.

정신성 탈모증이 진단되기 전에, 과도한 핥기의 다른 원인(즉, 일반화된 가려움, 통증 부위, 벼룩, 기생충, 신경학적 문제 등)이 제거되어야 합니다. 일단 기저 원인이 제거되거나 해결되면, 지나친 그루밍에 대한 치료는 스트레스 감소 및 환경 개선에 초점이 맞춰집니다.

2. "고래의 눈"(개) — 곁눈질이라고도 불리는 고래의 눈(whale eye)은 무언가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여러분에게 알려주는 곁눈질입니다. 흰자가 많아지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즉, 어떤 사물이나 사람에 눈을 고정하면서 동시에 머리 쪽에서 약간 눈을 돌릴 때 선명하게 나타납니다.

눈치보는 개

만일 개의 곁눈질이 몸이 긴장된 상태 혹은 눈에 보일 정도의 텐션이 동반된다거나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단순한 곁눈질 이상으로 명확히 나타난다면, 이는 스트레스와 관련된 것일 수 있으며, 긍정적인 개 훈련사나 행동교정사에게 연락을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한편, 개가 곁눈질이나 다른 스트레스 신호를 보여준다면, 개를 길고 부드럽게 쓰다듬어 주면 개가 안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3. 숨는 것(고양이) — 만일 정상적으로 사회성이 있는 새끼 고양이가 갑자기 숨고, 그러한 행동을 야기하는 의학적 기저 질환이 없다면, 이는 스트레스 때문일 것으로 보입니다. 큰 소음에서부터 집에 온 낯선 손님에 이르기까지, 여러분의 고양이가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는 요인은 아주 많습니다.

어떤 고양이에게는 고양이 캐리어를 보는 것이 스트레스로 작용할 수 있는데, 왜냐하면 이것은 동물 병원에 방문하는 것을 암시하기 때문입니다.

또 다른 고양이에게는 원하지도 않는데 자신을 들어 올리려고 시도하는 것이 스트레스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많은 고양이들은 집 안에 있는 다른 반려동물, 향초에서 나오는 향, 그리고 천둥에 의해 스트레스를 받게 됩니다.

고양이에게 편안한 장소를 먼저 제공하여 위협을 받거나 걱정이 될 때 피할 수 있는 은신처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모든 고양이는 다릅니다. 어떤 고양이는 침대 아래의 장소를 선호할 수 있으며, 다른 고양이들은 어딘가에 올라가는 장소를 좋아할 수 있습니다. 높게 솟은 숨을 수 있는 공간이 있는 수직으로 된 고양이 콘도는 일부 고양이에게 이상적이며, 어떤 고양이에게는 무언가로 덮여있는 공간이 좋을 수 있습니다.

고양이 주변에 무선 와이파이 라우터 같은 전자파 오염원을 제거하는 것과 접지 패드 또한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4. 지나치게 털갈이를 하는 경우(개) — 만일 개가 갑자기 지나치게 몸을 털기 시작한다면, 이것이 스트레스와 관련된 것일 수 있습니다. 이는 대개 각질이 많은 피부에서 시작되며, 털이 날아 다니게 됩니다.

급성 스트레스를 경험하는 개는 3일에서 4일 동안만 털갈이를 합니다. 만일 털갈이가 더 오래 지속된다면 무언가 잘못된 것일 수 있습니다. 즉, 만성 스트레스로 진행된 것일 수 있으므로, 동물 병원에 데려가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5. 고양이 화장실을 "잊어버리는 것"(고양이) — 고양이의 배변 습관에 갑작스러운 변화가 나타날 때, 의학적 기저 질환을 없애기 위해 수의사에게 데려가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일단 이러한 목적이 달성되고 문제가 있다고 추정되는 고양이의 건강이 증명되고 나면, 고양이 화장실이나 화장실이 있는 장소, 여러분이 쓰는 고양이 모래, 혹은 여러 고양이를 키우는 집의 경우 고양이들 사이에서 나타나는 스트레스적인 교류가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추정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6. 하품(개) — 인간이 하품을 하는 것은 종종 피로나 지루함의 표시이지만, 흥미롭게도, 고양이에게 있어서 이는 스트레스의 신호일 확률이 높습니다.

사실상, 하품은 개가 코와 입술을 핥은 직후, 그리고 헐떡거림 이전에 개가 나타내는 10가지 가장 흔한 스트레스 신호 중 2위 안에 해당됩니다. 여러분은 이러한 연결점에서 개의 스트레스를 예방하고 관리하는 것에 대한 수많은 암시 사항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7. 입맛 부족 및 상실(고양이) — 먹지 않는 고양이에 대해 고려해야 할 첫 번째 사항은 그의 환경이나 루틴에 어떠한 변화가 있었는지의 여부입니다. 고양이에게 변화는 스트레스와 같으며, 스트레스를 받은 새끼 고양이는 종종 입맛을 잃게 됩니다.

고양이에 대한 스트레스적 사건은 (인간이든 동물이든) 집에 새로운 구성원이 생기는 것, 파티나 많은 방문객이 오는 것, 눈에 띄거나 듣거나 냄새 맡을 수 있는 갑작스러운 가족 구성원의 부재, 눈에 보이거나 듣고 냄새 맡을 수 있는 이웃 고양이, 새로운 집으로 이사하는 것, 나이가 드는 것, 혹은 여러분이 다른 시간대에 집에 있거나 기존보다 덜 집에 있게 되는 등, 고양이에게 익숙해져 있던 일상 스케줄에 변화가 생기는 것 등이 있습니다.

때때로, 고양이 밥그릇이나 쓰레기통의 위치를 변경하는 것과 같은 간단한 변화만으로도 스트레스가 생길 수 있습니다.

만일 그러한 변화 때문에 고양이가 입맛을 잃는다고 생각된다면, 가능하면 "이전에 사용하던 밥그릇"으로 되돌려 보시고, 그러한 상황들이 개선되는지 지켜보세요.

그렇게 하기 힘든 경우, 대신 새끼 고양이의 "뉴노멀(새로운 기준)"이 가능한 한 지속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고양이가 이에 적응할 수 있도록 며칠의 시간을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고양이들은 하루에 최소 한 끼의 식사를 해야 하며, 만일 고양이가 그 어떤 것도 먹지 않거나, 이틀 이상 식사를 상당히 덜 하게 된다면 수의사에게 데려가 보세요.

8. 평평한 귀, 접힌 꼬리 (개) — 인간의 귀는 위치가 변하지 않으며, 꼬리도 없습니다. 따라서, 개에게서 이러한 스트레스의 신호로 이러한 부가물을 살펴보는 것이 우리에게는 해당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귀가 당겨지거나 뒤로 젖혀지고 꼬리가 낮아지고 접혀 있는 경우는 하품과 마찬가지로 개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지표가 될 수 있습니다.

9. 고양이 간질성 방광염 (고양이) — 방광염은 스트레스와 관련된 복잡한 질환입니다. 다른 말로 하면, 방광염이 있는 고양이들이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스트레스를 받은 고양이들은 아픈 고양이처럼 행동할 수 있고, 또한 실제로 아플 수 있습니다.

항생제는 종종 방광염을 치료하기 위해 쓸데없이 처방됩니다. 하지만, 항상 스트레스 감소와 환경 개선이 치유 프로토콜의 일부가 되어야 합니다. 필자는 병적으로 지루해하는 집고양이의 수가 지나치게 과소로 집계된다고 생각합니다.

방광염이 있는 고양이들을 돕기 위한 조치에는 집에 피난처를 마련하는 것(최소한 한 개의 비독성의 안전하고 조용한, 평화로운 공간), 하루 종일 스트레스를 완화해주는 놀이를 많이 하는 것, 그리고 동물 병원에 공포감 없이 방문하도록 해주는 것 등이 있습니다.

10. 털세움 (등 뒤에 털이 서 있는 것) (개) — 이렇게 이상한 이름이 지어진 현상은 여러분의 개가 투쟁 혹은 도피 스트레스 반응이 유발될 때 발생하게 되는데, 에피네프린을 분비하여 근육이 수축하고, 이로 인해 털이 세워지게 되는 것입니다.

+ 출처 및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