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와 치실 중 무엇을 먼저 해야 할까요?

치실

한눈에 보는 정보 -

  • 일부 치과 의사들은 양치 전에 치실을 먼저 할 것을 권장합니다. 양치를 다 하고 나서 치실은 그냥 하지 않는 위험을 줄이기 때문입니다
  • 다른 의사들은 치석 입자나 음식물 찌꺼기들을 털어낼 수 있기 때문에 치실을 먼저 할 것을 권장합니다
  • 또 다른 의사들은 양치질을 마친 후 헹구기 전에 치실을 사용할 것을 권합니다. 치실로 치아 사이에 낀 치약을 빼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양치 또는 치실 중 선호하는 것을 먼저 하면 됩니다
텍스트 크기 변경하기:

머콜라 박사로부터

미국인의 거의 70%가 하루에 적어도 두 번 이를 닦지만, 하루에 한 번 이상 치실을 쓰는 사람은 40%에 불과합니다. 미국인의 20%는 치실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델타 치과 설문조사(Delta Dental survey) 결과, 매일 치실을 사용하는 것과 좋은 구강 건강 사이의 강한 연관성이 발견되었지만, 다른 출처들은 그다지 명확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한 체계적인 분석에 따르면, 양치질에 더하여 치실질을 하면 양치질만 하는 것에 비해 치은염을 감소시킬 수 있지만, 이것이 약간의 치석 감소와 관련이 있다는 "약하고 매우 신뢰할 수 없는" 증거만 있을 뿐입니다.

시애틀의 워싱턴 대학교(University of Washington) 구강 건강과학과 교수인 필립 후조엘(Philippe Hujoel) 박사는 "직접 치실질 관련 임상시험이 충치 감소에 이점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하면서도 환자들에게 치실질을 권합니다.

분명한 이점을 보여 준 것은 전문가에게 치실을 사용한 클리닝을 받는 것입니다. 1.7년(약 1년 8개월) 동안 매일 전문적으로 치실질을 받은 어린이들은 충치 위험이 40% 낮았습니다. 따라서 치실질을 올바르게 하는 것이 비법인지도 모릅니다. 이를 염두에 둔 상태에서, 양치질과 치실질의 순서가 중요할까요?

양치 혹은 치실 중 무엇을 먼저 해야 합니까?

치실, 치약, 칫솔

치아 관리에 있어서 규칙적으로 양치질과 치실질을 하는 것은 기본입니다. 하지만 어떤 것을 먼저 하는지가 중요할까요? 누구에게 묻느냐에 따라 다릅니다. 일부 치과 의사들은 치실질을 먼저 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양치질을 끝내고 나서 그냥 치실 사용을 건너뛰는 위험을 줄이기 때문입니다.

다른 의사들은 치석 입자나 음식물 찌꺼기들을 털어낼 수 있기 때문에 치실을 먼저 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또 다른 의사들은 양치질을 마친 후 헹구기 전에 치실을 사용할 것을 권합니다. 치실로 치아 사이에 낀 치약을 빼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치약이 들어가기 위해 치아 사이의 영역을 "개방"하기 때문에 먼저 치실질을 하는 것이 더 좋다고 말하는 의사들도 있습니다. 미국 치과 협회(ADA, American Dental Association)의 경우, “철저하게 하는 한 어떤 방법이든 괜찮습니다.”라고 말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다른 방법보다 선호하는 경우 계속 그렇게 해도 무방합니다.

미국 치과 협회 여론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53%가 치실을 사용하기 전에 양치질을 하는 반면 47%는 양치질을 하기 전에 치실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처럼 치실을 쓰는 방법

치실을 사용하는 방법이 치실을 하는 타이밍보다 더 중요할 수 있습니다. 미국 치과 협회는 완벽한 치실 사용을 위해 다섯 가지 단계를 권장합니다.

  • 약 45cm (18인치) 정도의 치실로 시작하세요. 치실의 대부분을 가운뎃손가락에 감고 나머지 치실을 반대쪽 손의 가운뎃손가락에 감으세요.
  • 엄지와 집게손가락 사이에 치실을 단단히 잡으세요.
  • 문지르는 동작으로 치실을 치아 사이에 부드럽게 움직이세요. 치실이 잇몸에 끼지 않도록 하세요.
  • 잇몸 선에서 치실을 치아에 대고 "C"자 모양으로 구부리세요. 치실을 잇몸과 치아 사이에 밀어 넣으세요.
  • 치실을 치아에 단단히 고정하고 위아래로 움직여서 측면을 부드럽게 문지르세요. 마지막 치아의 뒷면을 포함하여 나머지 치아에서 반복하세요.

아이들도 서로 닿는 두 개의 치아가 나는 즉시 치실을 사용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어린이는 10세 또는 11세가 될 때까지 혼자 치실을 잘 사용할 수 없으므로 부모는 아이를 위해 대신 해주어야 할 것입니다.

건강한 치아를 위해 올바른 식습관을 유지하세요

호주 고대 DNA 연구소(Australian Center for Ancient DNA)의 앨런 쿠퍼(Alan Cooper) 소장과 그의 팀은 선사 시대 해골의 치아에 석회화된 치석을 보고 식단을 바꾸는 것이 구강 박테리아에 해로운 변화를 초래한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식생활 변화와 치아 건강에 관한 가장 큰 두 가지 주범은 신석기 시대(약 1만 년 전) 탄수화물이 풍부한 농식품에 이어 최근 (약 1800년대 중반) 산업적으로 가공된 밀가루와 설탕의 도입입니다.

석회화된 치석은 연구원들에게 "상세한 유전자 기록"을 제공했는데, 이 기록은 수렵 채집 식단에서 농업 식단으로의 전환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이는 "구강 미생물 군집을 질병과 관련된 형태로 바꾸었습니다."

산업 혁명 기간 동안 충치 유발하는 박테리아가 우세해졌고, 구강 미생물 생태계 또한 다양성이 "현저히 낮아졌습니다." 연구원들은 “산업화 이후의 생활 방식이 만성적인 구강 (및 기타) 질병에 기여할 수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1900년대, 웨스턴 A 프라이스(Weston A. Price) 박사는 또한 전통적인 식단을 섭취하던 원주민 부족들은 거의 완벽한 치아를 가지고 있었고 거의 100% 충치가 없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이를 그의 저서인 식생활과 신체의 퇴화(Nutrition and Physical Degeneration)에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이 부족들에게 설탕과 흰 밀가루가 소개되었을 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추측해 보십시오. 그들의 건강과 완벽한 치아는 빠르게 악화되었습니다. 따라서 구강 건강의 비결 중 하나는 유전자 조상과 일치하는 신선하고 가공되지 않은 채소, 견과류 및 풀을 먹인 육류가 풍부하게 들어 있는 전통적인 식단을 먹는 것입니다.

구강 건강을 위한 비타민 K2

연구에 따르면 비타민 K2를 투여하면 침의 세균 수치가 감소합니다. 구체적으로, 비타민 K2는 충치에 관여하는 박테리아인 락토바실러스 애시도필루스(Lactobacillus acidophilus)의 농도를 323,000에서 15,000으로 줄였습니다.

비타민 K2의 정확한 메커니즘은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구강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신체에서 두 번째로 높은 비타민 K2 농도는 침샘에 있으며 비타민 K는 침에서 분비됩니다. 비타민 K2는 구강 건강을 증진하기 위해 비타민 D와 같은 다른 비타민과 함께 작용할 수 있습니다. 웨스턴 A 프라이스 재단에 따르면 다음과 같습니다.

"치아에 세 가지의 석회화된 조직이 있습니다. 시멘트질은 뿌리를 형성하고 에나멜은 표면을 형성하며 상아질은 그 아래의 지지 구조를 형성합니다. 상아질 바로 아래의 펄프 표면에 붙어 있는 치아 모세포라고 불리는 세포는 지속적으로 새로운 상아질 물질을 생성합니다.

만약 충치가 상아질을 침입하여 이 세포에 도달하면 세포는 죽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적절한 조건이 맞는 경우, 펄프 조직에는 손실된 상아질을 재생시킬 수 있는 새로운 치아 모세포로 분화될 수 있는 줄기세포가 들어 있습니다.

상아질은 오스테오칼신(osteocalcin)의 발현에 있어서 치아 조직들 사이에서 유일합니다. 오스테오칼신은 뼈에서 칼슘과 인염의 침전을 구성하는 역할로 더 잘 알려진 비타민 K 의존 단백질입니다.

치아가 매우 빠르게 자라는 어린 쥐의 경우, 상아질은 뼈보다 훨씬 더 많은 오스테오칼신을 생산하는데, 이는 오스테오칼신이 새로운 상아질의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암시합니다. 뼈의 석화작용에 필요한 바탕질단백질(MGP, Matrix Gla protein)도 상아질에서 발현됩니다.

비타민 A와 D는 오스테오칼신을 생산하기 위해 치아 모세포에 신호를 보내며, 아마 바탕질단백질의 발현도 조절할 것입니다. 그러나 비타민 K2가 이러한 단백질의 칼슘 결합 능력을 활성화시킨 후에야 미네랄이 풍부한 상아질 매트릭스를 내려놓을 수 있습니다."

소화를 개선하는 친숙한 식물이 가득한 발효 야채가 입안의 식물군을 변화시킨다는 점은 매우 흥미롭습니다. 그리고 적절하게 배양하여 발효된 야채는 비타민 K2의 훌륭한 공급원입니다. 저는 식단에 발효 야채를 첨가한 후, 치석이 50% 감소했으며 훨씬 부드러워졌습니다.

건강한 치아와 잇몸을 위한 다른 영양 요소

(위 영상은 영어로만 제공됩니다)

위의 인터뷰에서 빌 오스문슨(Bill Osmunson) 박사가 논의한 바와 같이, 적절한 치아 위생은 구강과 신체의 건강에 중요합니다. 중요한 것은 식단과 적절한 치아 관리입니다. 양치질과 치실질은 언제나 좋은 방법입니다.

설탕과 가공식품을 피하고 발효 야채를 먹음으로써 부패를 일으키는 박테리아의 확산을 방지하고 한편으로 보호 요소들을 촉진할 수 있습니다. 통념과는 달리, "나쁜 박테리아를 죽이기" 위해 고안된 항균제와 알코올 구강 청결제는 실제로 득보다 훨씬 더 많은 해를 끼칩니다.

구강 미생물은 내장 미생물과 연결되어 있는 동안 상당히 독특한 특성을 갖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구강 미생물에 치명적인 바이러스와 박테리아로부터 신체를 보호하는 요소가 있다는 점입니다.

"전통적인 식단"에 포함된 음식을 섭취하고 가공된 음식과 정제된 설탕을 피하는 것뿐만 아니라 반드시 오메가 3 지방을 충분히 섭취하세요. 최신 연구에 따르면 적당량의 오메가 3 지방조차도 잇몸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고품질 오메가 3 지방의 공급원은 크릴 오일(krill oil)입니다. 마누카 꿀이라고 불리는 뉴질랜드산 특정 종류의 꿀도 치석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진은 치석 수준을 낮추는 데 마누카 꿀이 화학 구강 청결제뿐만 아니라 충치와 싸우는 설탕 알코올 자일리톨보다 더 우수함을 발견했습니다.

구강 건강은 전신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기억하세요

수천 건의 연구가 구강 질환과 전신 질환을 연관 짓습니다. 염증은 "파괴자"와 질병을 일으키는 세력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잇몸질환과 다른 구강질환은 몸에 만성적인 저급 염증을 일으킵니다.

충치와 잇몸 질환을 유발하는 박테리아가 순환계에 들어가면, 간이 C 반응성 단백질을 분비하여 순환계 전체에 염증을 일으킵니다. 진행성 치주 질환 또는 잇몸 질환은 치명적인 심장 마비의 위험을 최대 10 배까지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회춘 치의학(Rejuvenation Dentistry)의 창시자인 게리 쿠라톨라(Gerry Curatola) 박사에 따르면, 치주질환이나 잇몸질환과 관련된 심장마비가 발생하면 10번 중 9번은 실제로 사망합니다. 또한 입안의 불균형 미생물군의 염증 효과로 인해 잇몸 질환이 있는 사람들 중 제2형 당뇨병의 발병률은 700% 더 높습니다.

그러므로 칫솔과 치약이 중요하지만, 그것이 건강한 치아 건강을 위한 유일한 방법이라고 오해하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먹는 음식처럼 많은 천연 물질도 치아와 잇몸, 그리고 신체 다른 부분의 건강 또한 크게 향상시키는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