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증진을 위해 Dr. Mercola 제품을 시도해 보세요! 건강 증진을 위해 Dr. Mercola 제품을 시도해 보세요!

광고

만성 코로나 치료하기

팩트체크 완료
코로나 증상

한눈에 보는 정보 -

  • 만성 코로나는 초기 코로나19 감염 후 4주 이상 지속되는 증상을 말합니다
  • 면허가 있는 내과 및 심장 전문의이자 두 의학 저널의 편집자인 피터 맥컬러 박사가 만성 코로나의 잠재적 치료법에 관해 논의합니다
  • 맥컬러 박사는 다른 약물과 함께, 심각한 혈전이 없는 장기간 코로나 증후군(만성 코로나 증후군)을 가진 거의 모든 사람에게 하루 325mg의 전 용량 아스피린을 사용합니다
  • 아스피린에 대한 더 나은 대안은 럼브로키나아제(룸브로키나제) 및 세라펩타아제와 같은 소화 섬유소 용해 효소입니다. 특히 심각한 증상이 있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은 혈전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소화 섬유소 용해 효소를 복용하는 것을 고려해야 합니다
  • 혈전이 생기는지 확인하는 대안은 D-dimer라는 검사인데, 비용이 많이 듭니다
  • FLCCC의 I-RECOVER 프로토콜 전체를 다운로드할 수 있어 장기간 코로나 증후군 및/또는 코로나19 주사로 인한 반응을 치료하는 방법에 대한 단계별 지침을 제공합니다
텍스트 크기 변경하기:

Dr. Mercola

장기간 코로나, 만성 코로나 또는 장기간 증후군이라고도 하는 만성 코로나는 초기 코로나19 감염 후 4주 이상 지속되는 증상을 나타냅니다. 면허가 있는 내과 및 심장 전문의인 피터 맥컬러 박사(Dr. Peter McCullough)는 아래의 비디오에서 어떤 검사가 필요할 수 있는지와 응급 치료를 받아야 하는 시기를 포함하여 만성 코로나에 대한 잠재적 치료법에 관해 논의합니다.

(영어로만 제공됨)

많은 증상이 코로나19 백신 주사로 인한 증상을 반영할 수도 있으며 맥컬러 박사는 자신이 진료에서 본 코로나19 주사 부상 증후군의 4가지 범주를 자세히 설명합니다. 누구나 만성 코로나를 경험할 수 있지만, 중환자실에 입원할 만큼 아픈 사람들이 가장 자주 영향을 받습니다.

맥컬러 박사에 따르면 이 그룹의 50%는 만성 코로나 증후군의 징후를 보일 것입니다. "따라서 누군가가 더 아프고 코로나의 지속 기간이 길수록 만성 코로나 증후군을 겪을 가능성이 더 커집니다. 이것이 우리가 조기 치료를 선호하는 이유입니다. 우리는 증상의 지속 시간을 단축하고 만성 코로나 증후군의 가능성을 줄입니다."

만성 코로나의 흔한 증상

코로나19 진단을 받은 후 4주 이상 지속되는 만성 코로나의 징후 및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피로

숨 가쁨 또는 호흡 곤란

기침

관절 통증

흉부 통증

기억력, 집중력 또는 수면 문제

근육 통증 또는 두통

빠르거나 두근거리는 심장 박동

미각 또는 후각 상실

우울증 또는 불안

서있을 때 어지러움

신체적 또는 정신적 활동 후 증상 악화

이러한 증상은 다음 신체 체계의 손상으로 인한 것입니다.

  • 폐 기관계/폐
  • 면역 체계/알레르기
  • 에너지 체계/미토콘드리아
  • 심장
  • 중추, 말초 신경계

맥컬러 박사에 따르면 브루스 패터슨 박사(Dr. Bruce Patterson)가 2021년 9월 12일부터 14일까지 로마에서 열린 국제 코로나 정상회담(International COVID Summit)에서 발표한 논문에서 "중증 코로나 환자에서 15개월 후 스파이크 단백질의 s1 부분을 인간 단핵구에서 회수할 수 있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이는 몸이 말 그대로 바이러스에 휩싸여 있고 어떤 의미에서는 체내 조직에서 스파이크 단백질을 제거하기 위해 15개월을 보낸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사람들이 만성 코로나 증후군을 앓는 것은 당연합니다."

90일 동안 혈전을 조심하십시오

코로나19에 걸린 적이 있고 특히 심각한 경우였다면 혈전과 심장마비를 포함한 심장 문제가 90일 이상 동안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하십시오. 바이러스의 잔재는 신경계, 폐, 심장 및 기타 장기에 남아 있다고 믿어집니다.

주요 증상으로 숨 가쁨, 피가 섞인 기침, 심호흡 시 한쪽의 통증이 있는 경우 늦은 폐색전증이나 폐로 가는 혈전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맥컬러 박사는 "우리는 이를 한 번 이상 보았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이 경우 맥컬러 박사는 조영제를 사용하는 흉부 CT를 권장하고, 혈전이 발견되면 3~6개월 동안 경구 혈액 희석제를 사용합니다. 맥컬러 박사는 또한 다른 약물과 함께 주요 혈전이 없는 만성 코로나 증후군을 가진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하루 325mg의 전 용량 아스피린을 사용합니다.

그러나 아스피린에 대한 더 안전하고 동등하게 효과적인 대안은 룸브로키나제(럼브로키나아제) 및 세라펩타아제와 같은 소화 섬유소 용해 효소입니다. 하루는 룸브로키나제를, 다음날은 세라펩타아제 이렇게 두 가지 효소를 번갈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약 3개월 동안 이 효소를 복용해야 하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에 대한 민감성이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심각한 증상이 있는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소화 섬유소 용해 효소를 복용하여 혈전이 없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혈전이 일어나고 있는지 확인하는 대안은 비용이 많이 들지만 D-dimer라는 테스트입니다. D-dimer는 혈전이 용해될 때 신체에서 생성되는 단백질 단편입니다.

일반적으로 감지할 수 없거나 매우 낮은 수치로만 존재하지만, 신체가 혈전을 형성하고 분해할 때 그 수치가 상당히 올라갈 수 있습니다. d-dimer 검사 수치가 낮으면 효소를 복용할 필요가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증상이 매우 경미하고 감기와 유사한 정도였다면 아마도 필요하지 않을 것입니다.

증상이 있는 경우 폐색전증을 배제하기 위한 CT 스캔과 D-dimer 검사 가능성을 제외하고 맥컬러 박사는 일반적인 염증 지수를 제공하는 고감도 C-반응성 단백질(CRP) 검사를 제안합니다. 그러나 맥컬러 박사가 말했듯이 다음에 주의하십시오.

"혈전을 추적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저는 지금 혈전을 놓친 사례를 여러 번 봤습니다... 이는 이제 거의 매일 발생하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처음 90일 이내에 발생합니다. 그 기간이 지나면 점차 가능성이 낮아진다고 생각합니다."

심장 문제와 신경학적 문제가 흔하게 나타납니다

심장 내막 주위의 염증(심낭염)과 폐 내막(흉막염)이 만성 코로나에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맥컬러 박사는 "바이러스가 염증을 일으킬 수 있고 스파이크 단백질이 체내에 있으면 염증을 촉발합니다. 그리고 중요하게는 이것이 실제로 임상 진단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통풍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항염증제인 스테로이드와 콜히친을 처방하여 이러한 경우 높은 요산을 감소시킵니다.

만성 코로나에서 경고 없이 심장마비나 뇌졸중이 발생할 위험이 있으므로 맥컬러 박사는 회복 중인 사람들에게 특히 심장 스텐트나 경동맥 협착증이 있는 경우 '계속 조심하라'고 경고합니다.

만성 코로나에서 신경 증후군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잘 설명되지는 않습니다. 증상으로는 관절 및 근육통, 두통, 브레인 포그 및 이명(귀울림)이 있습니다. 일부 사람들은 또한 심박수 상승과 같은 자율 신경계의 변화와 다리 저림 및 쇠약을 포함한 감각 신경병증을 겪습니다.

비디오에서 맥컬러 박사의 호스트인 알 존슨 박사(Dr. Al Johnson)는 신경계를 이완하고 모든 기침으로 인한 갈비뼈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 폼 롤러를 하루에 3~5회 사용하도록 권장합니다. 맥컬러 박사는 플루복사민이라는 오래된 SSRI로 신경 증상을 치료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만성 코로나 증후군에서 역할을 하는 보충제

코로나로부터 보호

존슨 박사는 만성 코로나로부터의 치유를 돕기 위해 몇 가지 보조제를 권장합니다. 그중 몇 가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 비타민 C — 염증을 진정시키는 데 도움이 됩니다.
  • 비타민 D — 예방 및 장기간 코로나에 쓰입니다.
  • 글루타티온(글루타치온) — 염증 과정을 진정시키는 데 도움이 됩니다.
  • N-아세틸시스테인(NAC) — 글루타티온의 전구체입니다.

정통한 역증요법 의사인 맥컬러 박사는 사람들이 만성 코로나에서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식이요법 및 통합 요법의 역할을 인정합니다.

"역증요법 의사로서 저는 통합적이고 전체론적이며 자연요법적인 동료들처럼 비타민과 보충제를 사용하는 방법을 이해하는 데 능숙하지 않지만 이들은 코로나19에서 큰 역할을 했습니다. 저는 코로나19가 대사작용에 엄청난 부담이라는 점에 대하여 의견을 말할 것입니다… 체중 감소는 엄청납니다.

이는 몸에 부담이 됩니다... 단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급성 코로나19에 감염되어 만성 코로나 증후군으로 넘어갈 때 단 음식을 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설탕은 바이러스에게 먹이를 주는 것 같습니다. 염증 과정에 영양을 공급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맥컬러 박사는 또한 일부 환자를 자신의 지역에 있는 카이로프랙터(척추교정의)에게 추천하면서 "만성 코로나 증후군은 우리가 직면한 모든 질병 중에서도 통합 치료를 위한 질병입니다. 요소가 많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존슨 박사는 근골격계의 정상적인 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물리치료와 운동(과도한 운동은 아님)의 조합을 제안합니다.

건강한 미생물군집을 지원하십시오

사빈 하잔 박사(Dr. Sabine Hazan)의 연구에 따르면 미생물군집은 코로나19에서 놀라운 역할을 합니다.

맥컬러 박사에 따르면, 그녀는 같은 가구에서 특정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장까지 내려가는 한 가지 이유를 알아냈습니다. 건강한 미생물군집 점수는 코로나19 발병을 예방합니다. 맥컬러 박사는 비피도박테리움이 코로나19와 싸우는 것으로 보이는 주요 박테리아 중 하나라고 말합니다.

그는 "코로나19는 분명히 GI 증후군"이라고 말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코와 입에 모이고 삼키면 위장관으로 유입됩니다. 포브스(Forbes)지에 따르면 베이징 유안 병원(Beijing You An Hospital)의 호흡기 및 전염병 부서 부국장 리 통젱(Li Tongzeng)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호흡기보다 항문과 대변에서 더 오래 생존한다는 연구를 인용했습니다.

이 때문에 항문 면봉은 코나 인후 검사보다 경증 또는 무증상의 경우를 더 정확하게 감지할 수 있습니다.

위장관에 대한 자극을 멀리하는 것이 중요하며 존슨 박사는 가능하면 유기농 식품과 유리병에 든 샘물로 깨끗한 식단을 섭취할 것을 권장합니다. 발효 식품을 먹거나 고품질의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는 것도 장 건강에 필수적이며,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과 가공식품을 피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만성 피로 및 수면 장애

만성 피로는 만성 코로나에 걸린 많은 사람들에게 주요 문제이며 존슨 박사는 이를 위해 고압 산소 요법(HBOT)을 권장합니다. 필자가 특히 고압 산소 요법에 매료된 이유 중 하나는 미토콘드리아 기능을 향상시키는 능력 때문입니다.

존슨 박사이 설명했듯이 "독소는 미토콘드리아에 영향을 미칩니다… 우리 몸의 에너지 시스템인 ATP를 생성하는 작은 엔진입니다."

고압 산소 요법은 미토콘드리아 기능 장애를 방지하여 미토콘드리아와 ATP 생성을 가속화하여 에너지를 증가시키는 동시에 브레인 포그와 피로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됩니다. 또한 존슨 박사는 염증을 줄이고 증상을 완화하면서 폐, 심장 및 근육과 같은 신체 조직을 치유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종종 장기간 코로나 환자들이 그러하듯이 수면 장애가 문제인 경우, 맥컬러 박사는 "28일 동안 단 한 잔의 술로도 수면 구조를 파괴할 것"이므로 최소 한 달 동안은 술을 피하도록 권장합니다.

FLCCC(Front Line COVID-19 Critical Care Working Group: 최전선 코로나 중환자 관리 작업반)은 수면 장애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멜라토닌을 포함하는 장기간 코로나-19 증후군에 대한 관리 프로토콜인 I-RECOVER를 가지고 있습니다.

백신으로 인한 심근염은 코로나바이러스보다 더 나쁩니다

맥컬러 박사는 많은 경우 만성 코로나와 유사한 증상을 유발하는 코로나19 백신 주사 후 발생하는 비치명적 증후군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주사로 유발된 증후군은 4가지 영역으로 나뉩니다. 첫 번째 영역은 심장입니다.

심근염은 코로나19와 코로나19 백신의 영향으로 인식되지만 두 가지는 완전히 다르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어린이가 실제로 코로나19로 입원하는 것보다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 주사] 후에 심근염으로 입원할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심근염 외에 젊은이의 심방세동과 심낭염도 코로나19 예방접종 이후에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백신으로 유발된 증후군의 두 번째 범주는 신경학적 증상으로, 만성 코로나19 환자와 유사한 신경학적 증상과 더 심각한 추가 영향을 유발합니다. 여기에는 치명적일 수 있는 길랭-바레 증후군, 종형 마비, 발작, 지속적인 두통 및 뇌의 혈전이 포함됩니다.

세 번째 범주는 림프구 수 억제 및 엡스타인바 바이러스 및 대상 포진을 포함한 다른 바이러스 증후군의 재활성화를 포함하는 면역학적 증상입니다. 네 번째 범주인 혈액학적 증상은 주사 후 약 2주 후에 발생하며 백신 유도성 혈소판 감소성 자반병을 나타냅니다.

징후에는 몸 전체에 멍이 들고 잇몸과 코에서 피가 나고 어두운 소변이 있습니다.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후 몇 주 안에 이러한 징후가 보이면 즉시 병원에 가십시오.

"[백신 주사]는 신체를 속이고 비장에 혈소판의 과도한 항원 제시를 제공합니다. 비장은 실제로 혈소판을 혈관벽에 고정시키는 항체를 생성합니다... 이것이 백신 유도성 혈소판 감소성 자반병을 유발하는 것입니다."라고 맥컬러 박사는 말합니다.

이러한 주사로 인한 증후군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해 FLCCC의 장기간 코로나 증후군에 대한 I-RECOVER 프로토콜을 사용하여 유사한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프로토콜 전체를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만성 코로나 증후군 또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인한 반응을 치료하는 방법에 대한 단계별 지침을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