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 패션을 변화시키고 무엇을 입을 것인지 신경 쓰세요

의류산업

한눈에 보는 정보 -

  • 패션 산업은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가장 심각하게 오염을 유발하는 산업으로 추정됩니다
  • 순환 섬유 계획(Circular Fibres Initiative)에 의해 제작된 새로 발표된 보고서 “새로운 섬유 경제: 패션의 미래를 재설계하는 것”에서는 부정적인 영향을 줄일 수 있는 의류 산업의 새 모델을 제시합니다
  • 2000년과 2015년 사이에, 의류 판매량이 500억 개에서 1,000억 개로 두 배나 늘어났습니다. 결과적으로, 옷이 버려지기 전에 입게 되는 평균 횟수가 상당히 줄어들었으며, 이는 거대한 양의 섬유 폐기물을 양산하게 되었습니다
  • 구매되는 옷의 절반 이상이 일 년 이내에 버려지는 것으로 추정되었습니다. 매립지에서는 1초마다 한 트럭 분량의 의류에 해당하는 양을 소각하고 있습니다
  • 글로벌 유기농 섬유 표준 인증은 유기농의, 지속 가능한 섬유에 대한 최상위 수준을 나타내는 인증입니다. 글로벌 유기농 섬유 표준의 인증을 획득한 섬유는 농장에서 포장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을 통해 추적됩니다
텍스트 크기 변경하기:

머콜라 박사로부터

최근 몇 년 동안, 값싼 의류와 소위 "패스트 패션"이라고 불리는 것의 실제 비용이 더 잘 알려지게 되었으며, 이를 통해 변화에 대한 촉구의 목소리가 들리고 있습니다.

조사를 통해 의류 산업이 환경 오염의 상당한 원인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는데, 일부 추정치에 따르면, 의류 산업은 전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가장 오염을 유발하는 산업이며, 과도한 소비는 이러한 문제를 가중시킬 뿐입니다.

따라서, 과거 패션 산업은 대개 레이더망을 피해갔지만, 환경 운동가들 및 환경친화적 산업의 내부자들 모두 현재 이러한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앨렌 맥아더 재단(Ellen Macarthur Foundation)은 다음과 같이 언급합니다.

"이제, 보다 나은 경제, 사회, 환경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섬유 시스템으로 이동해 가야 할 시대가 왔습니다.

'새로운 섬유 경제: 패션의 미래를 재설계하는 것(A new textiles economy: Redesigning fashion’s future)'이라는 보고서에서는 순환 경제의 원칙에 기반하여 의류가 디자인되고, 팔리고, 사용되는 방식을 진정으로 변화시킴으로써, 부정적인 영향을 재설계하고 5천억 달러(약 560조원)의 경제 효과를 포착할 수 있는 비전에 대한 개략적인 설명 및 포부와 조치에 대한 설명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과거에, 필자는 스스로 입는 옷에 대해 그리 많은 생각을 해보지 못했는데, "패스트 패션"으로 인해 건강 및 환경이 훼손된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 충격을 받았습니다.

필자는 현재, 미국에서 유기농으로 재배되고 만들어진 의류인 흙 셔츠(Dirt Shirt)를 개발하고, 미국 바깥에서 책임 의식을 가지고 생산된 유기농 의류인 시토(SITO)브랜드를 개발함으로써, 입는 것과 책임 의식을 갖고 행동하는 회생적인 캠페인인 "무엇을 입을 것인지 신경 쓰세요(The Care What You Wear)”라는 캠페인을 지지하는 것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올해, 여러분의 옷장을 정리하는 것을 한 번 심각하게 고려해 보세요. 의식적인 소비자는 음식과 가정용 제품만 신경 쓰는 것으로 그치지 않는다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여러분의 옷은 위험한 화학 물질의 원천이 될 수 있으며, 값싼 비용으로 만들어진 패스트 패션 제품은 환경과 패션 산업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건강에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습니다.

소비자로서 내리는 여러분의 선택이, 보다 인간적이고 환경적으로 정상적인 제조 과정을 지향하는 의류 산업에 지침을 제공하는 데 도움을 줄 것입니다.

의류 판매량은 역대 최고의 기록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재단이 최근 발족한 순환 섬유 계획(Circular Fibre Initiative)에 의해 만들어진 특집 보고서에 따르면, 의류 판매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한편, 의복의 활용도는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으며, 이는 여러분이 일 년에 여러 벌의 옷을 거의 한 번 입고 버리는 것으로 추측할 수 있습니다.

또한, 어쩌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신이 갖고 있는 옷 중에 정말로 좋아하는 옷은 몇 벌밖에 없어, 그 옷들만 반복적으로 입게 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2000년과 2015년 사이에 의류 판매량이 치솟아 500억 개에서 1,000억 개로 두 배나 증가했습니다. 결과적으로, 옷이 버려지기 전까지 평균적으로 입게 되는 횟수가 극도로 감소했습니다. 특집 기사에서 언급되었듯이, "꾸준한 생산 증가가 본질적으로 품목당 활용도의 감소와 관련이 있으며, 이로 인해 상당량의 쓰레기가 양산되었습니다."

구매되는 옷의 절반 이상이 일 년 이내에 버려지는 것으로 추정되었습니다. 미친 소리처럼 들릴 수 있지만, 한 영국의 패션 회사는 고객들에게 드레스 한 벌이 5주 동안만 여성의 옷장에 남아있게 될 것이라고 주지했습니다.

이러한 놀라운 의견을 언급했던 루시 사이글(Lucy Siegle)의 말에 따르면, "우리가 현재 입는 방식은 수 십년 동안 한 벌의 옷을 입었던 이전 세대의 방식과 실제로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

옷을 한 번 입고 버리는 것으로 취급한 결과, 해결하기 어려운 쓰레기 문제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매립지는 1초마다 한 트럭 분량의 의류를 소각하고 있으며, 천이 대개 염색되거나 독성 화학물질로 처리되기 때문에, 이는 모두 본질적으로 독성 쓰레기로 볼 수 있습니다.

버려지는 섬유의 1% 미만만이 재활용되고 재사용됩니다. 증가하는 화학물질 및 플라스틱 오염은 패스트 패션의 또 다른 부작용입니다. 재단은 다음과 같이 언급합니다.

"섬유 생산에 대한 우려 물질의 사용이 주변 환경뿐만 아니라, 농민들 및 공장 근로자들의 건강에 중대한 영향을 미칩니다. 사용 중에, 세탁 도중에 떨어져 나오는 50만 톤의 플라스틱 마이크로섬유가 결국에는 바다로 흘러 들어가게 되며, 종국에는 먹이사슬로 들어가게 됩니다."

새로운 섬유 경제 도입

이러한 단점을 해결하기 위해, 특집 보고서에서는 새로운 형태의 섬유 경제를 제시합니다. 이러한 경제에서 섬유는 "사용 후에 경제로 재진입하여, 결코 쓰레기로 남지 않습니다." 이러한 새로운 경제의 네 가지 기초 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섬유 생산에 사용되는 독성 물질들을 점차 없애고 재료들을 재디자인함으로써 마이크로섬유의 잔해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합니다.
  2. 옷이 디자인되고, 마케팅되고 활용되는 방식을 바꿈으로써, 일회용 패션에서 벗어나도록 합니다.
  3. 섬유 재활용을 개선합니다.
  4. 재생 가능한 자원을 사용하는 것으로 변화해 나감으로써, 재생 불가능한 자원의 쓰레기 발생을 예방합니다.

보고서의 착수를 공동 주관했던 패션 디자이너 스텔라 맥카트니(Stella McCartney)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새로운 섬유 경제: 패션의 미래를 재설계하는 것’ 보고서에서 제가 정말로 흥미롭게 보았던 사항은 이 보고서가 환경에 상당한 낭비를 초래하고 해를 끼치는 패션 산업에 있어 해결책을 제공해 준다는 것입니다.

보고서에서는 더 나은 비즈니스와 환경을 만들어내기 위한 로드맵을 제시해줍니다. 이는 우리가 패션 산업의 미래 및 지구의 미래를 위해 더 나은 산업을 만들어나가기 위해 함께 협동할 수 있는 방안을 찾도록 해 줄 대화를 개시합니다.”

"무엇을 입을 것인지 신경 쓰세요" 캠페인

실제로, 우리는 단순히 우리가 입는 옷에 들어가는 재료에 대해 신경 쓰기 시작해야 합니다. 이것이 바로 필자가 텍사스에서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재배된 글로벌 유기농 섬유 표준(GOTS-certified)의 100% 유기농 면섬유로 만든 "흙 셔츠(Dirt Shirt)"에서 발생하는 수익금을 기부하고 "무엇을 입을 것인지 신경 쓰세요"와 같은 캠페인 활동에 참여하는 이유입니다.

이러한 프로젝트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시면, 웹사이트 dirtshirt.org와 changingclothes.org 페이지를 확인해보세요.

겉모습에만 신경 쓰는 패션의 시대는 이제 갔습니다. 오늘날, 전 세계에 유익을 주는, 전 세계를 위한 패션을 지향하는 실제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최초로 유기농 인증을 받은 섬유 공장을 설립한 마르시 카로프(Marci Zaroff)는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이는 '농장에서 식탁까지(Farm to Table Movement)'라는 캠페인과 그리 다르지 않습니다. 즉, 사람들은 '내가 먹는 음식이 어디에서 생산되는가'라는 의구심을 갖는 것처럼, 어떻게 내가 입는 옷의 재료가 재배되고 생산되는가?'라는 물음을 던지는 것입니다.

우리는 옷 내부의 원재료에 대한 의식을 갖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입고 몸에 걸치는 옷을, 자신에 대한 확장물으로써 여기고, 이에 대해 알고 싶어 하는 욕구에 눈을 뜨게 되는 것입니다.

이는 단지 무엇을 먹느냐의 문제만이 아닙니다. 이는 여러분의 일부를 구성하는 것인, 무엇을 입느냐의 문제이기도 합니다. 먹는 음식에 대한 것과 섬유에 대해서 전혀 다르게 생각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에 대한 결과는, 책임 의식을 갖고 독성이 없는 염료와 (혹은 염료 없이) 유기농 재료로 만들어진 옷은 또한 매우 훌륭한 느낌이 난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질에 차이가 있으며, 한 벌의 옷이 최상의 질을 나타낼 때, 몇 번 입고 나서 버리게 되는 충동은 상당히 줄어들게 됩니다.

사실, 고품질의 상품들은 종종 사용함에 따라 그 질이 더 좋아지게 되며, 이는 몇 번의 세탁 후에도 형태가 변하거나, 변색 되거나, 잘 맞지 않거나, 쉽게 닳지 않습니다.

가죽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

다른 디자이너와 섬유 과학자들은 패션 산업의 문제를 또 다른 측면에서 접근하고 있는데, 면, 마, 혹은 합성 섬유와 같은 전통적인 섬유와 전혀 관련성이 없는 섬유를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최근 잡지 Hakai Magazine에 실린 기사에서, 헤더 프링글(Heather Pringle)과 아모리나 킹던(Amorina Kingdon)은 수많은 새로운 산업의 아이디어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데, 이에는 가죽이 환경과 근로자의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개발된 실험실에서 재배한 콜라겐과 콤부차 가죽에 관한 내용이 있습니다.

"미국만 해도, 소비자들은 매년 신발류를 구입하는데 거의 미화 300억 달러(약 34조원)를 쓰며, 이 수치는 매년 구매되는 핸드백, 장갑, 자켓 등의 많은 다른 가죽 제품들에 대한 통계가 빠진 수치입니다."라고 프링글과 킹던은 말합니다.

"2012년과 2014년 사이에만, 전 세계의 제조업체들은 패션계에서 거의 18억 평방미터 넓이의 가벼운 중량의 가죽을 생산했습니다. 이러한 고급 가죽의 대부분은 개발 도상국의 작은 공장에서 만들어지는데, 이곳의 노동비용은 상당히 낮으며, 환경과 작업장 건강 규준이 대개 열악합니다."

가죽 산업의 독약이 흘러가는 수로

섬유 산업

우리가 가죽 제품과 사랑에 빠지는 것에 대해 치러야 하는 비용은 매우 큽니다.

한 가지 단적인 예로, 방글라데시에서는 200개 이상의 작은 공장들이 수도인 다카의 산업 막사에 서로 밀집되어 있는데, 이 곳에서는 독성의 산성 기반의 화학물질들이 부리강가 강(Buriganga River)로 무방비로 흘러 들어가게 됩니다. 매년, 약 22,000 입방 리터의 독성 폐수가 강으로 들어가며, 이는 벵갈만으로 흘러 들어가게 됩니다.

가죽 무두질 산업이 부리강가 강의 모든 생명체를 죽여왔으며, 이 강의 물이 현재 그 안에 들어가는 그 누구의 건강도 위협할 수 있는 상태에 있다는 것은 놀랍지 않습니다. 중금속 오염이 또한 이로부터 200km 이상 떨어진 방글라데시 동부의 연안을 따라 보도되었습니다.

환경 황폐화가 발생하는 것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에서, 방글라데시 정부는 다카 지역의 가죽 산업을 올 초, 달레스와리 강(Dhaleshwari River) 옆의 새 부지로 이동시키면서, 이러한 새 부지에 적절한 수처리장을 설치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슬프게도, 그러한 수처리장 개시 계획은 연기되었으며, 현재 주민들은 이러한 가죽 공장들이 달레스와리 강 역시 오염시키게 될 것에 대해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가죽에 대한 새로운 대체재

불행히도, 환경친화적인 가죽을 얻기는 어렵습니다. 폴리우레탄과 폴리염화비닐(PVC 혹은 "인조 가죽")은 열악한 대체재인데, 왜냐하면 이 둘은 모두 각각의 특성에 따른 독성을 띠고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러한 가죽을 만드는 데 동물들이 희생되는 것은 아니지만, "채식주의자들"의 가죽인 이러한 가짜 가죽을 만드는 작업자들은 발암성 화학 물질에 노출되며, 이 가죽들이 버려졌을 때, 독성 다이옥신이 환경에 침출되기에 이릅니다.

뉴저지 소재의 스타트업(Modern Meadow)의 과학자들은 현재 연구실에서 재배한 콜라겐으로 만든 생체 제작된 가죽에 대해 연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호주 연구원들은 콤부차 발효로 만들어진 가죽과 같은 섬유를 실험 중입니다.

이러한 재료들은 패션 산업에서 활용되기에 준비된 상태라고 보기에는 아직 멀었지만, 이러한 조기 실험에서는 새로운 대안물을 찾아내면서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유기농 의류를 쇼핑할 때, 반드시 글로벌 유기농 섬유 표준을 획득한 것을 구매하도록 해보세요

판매 점원이 여러분에게 해당 섬유가 유기농 상품이라고 말한다고 해서 그 상품이 반드시 유기농 상품인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명심해 보세요.

한편, 글로벌 유기농 섬유 표준을 획득한 섬유 제품은 농장에서 포장에 이르기까지, 제조 과정의 모든 단계를 통해 추적됩니다. 이러한 인증을 얻기 위해서는, 심지어 품질 표시의 옷감마저 재활용 기준을 따라야 합니다.

즉, 섬유가 글로벌 유기농 섬유 표준의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공급망의 단 한 두 단계가 아닌, 모든 단계가 글로벌 유기농 섬유 표준의 인증을 받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유기농 의류 산업은 여전히 다소 그 규모가 작으며, 지속 가능한 방법으로 재배된 유기농 의류를 찾기란 항상 쉬운 일은 아닙니다. 흙 셔츠(Dirt Shirt)는 결국에 티셔츠뿐만 아니라, 글로벌 유기농 섬유 인증을 받은 속옷과 다른 기타의 의류들을 제공하려고 그 범위를 확대해 나갈 것입니다.

현재, 필자는 시토(SITO:Soil Integrity for Textiles Organically)브랜드의 양말 및 속옷을 취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왜냐하면, 시토브랜드는 섬유 생산을 개선하고 패스트 패션의 종말을 고하기 위한 우리의 미션을 지지하기 때문입니다.

팩트(Pact)라는 브랜드 또한 글로벌 유기농 섬유 표준의 인증을 받은 유기농 속옷을 만듭니다. 유기농 의류를 제공하는 다른 의류 회사들에는 prAna, Patagonia, Outerknown, Eileen Fisher가 있으며, 그 외에도 소규모 브랜드인 Zady, Bead and Reel, Shop Ethica 및 Modavanti 등이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현시점에서 지속 가능한 의류 트렌드가 지속적으로 성장해나갈 것이라는 믿음에 대한 충분한 이유가 존재합니다. 사람들은 자신들의 의견을 나타내는 하나의 방편으로 구매하기 시작했으며, 점점 더 많은 회사들이 이러한 트렌드에 동참하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유기농 식품 산업에서 저질렀던 실수들을 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유기농 식품 산업에서는 취약하거나 부족한 표준으로 인해, 가짜 유기농 산업으로 가장 잘 묘사될 수 있는 상품들이 양산된 바 있기 때문입니다.

핵심은, 강화된 유기농 표준을 지닌 인증 제도를 추진하는 것이며, 회사들이 이윤을 위해 절차를 무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지 못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현재, 글로벌 유기농 섬유 표준 인증은 추구해야 할 최상위 수준을 나타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