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장 안에서 소변을 보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염소화 수영장

개요 -

  • 염소와 같은 소독약과 털, 피부, 땀, 먼지, 그리고 소변을 포함하는 유기물 사이의 반응으로부터 소독약 고위 독성 소독 부산물(DBPs)이 만들어집니다.
  • 새로운 연구에 의해 염소화 수영장에서의 방뇨는 화학작용제로 분류되는 클로로시안(CNCL)과 폐 손상과 관련성을 갖는 트라이클로라민(NCl3)이라는 두 가지 소독 부산물이 만들어지게 합니다.
  • 수영장 안에서의 소독 부산물 노출은 유전 독성(암을 유도할 수 있는 DNA 손상) 및 호흡 기능과의 관련성을 보여 왔습니다.
  • 수영장 안에서의 방뇨는 염소와 상호작용할 때 독성이 있는 소독 부산물을 형성하게 되는 요산이 유입되므로, 피해야 합니다.
  • 물에 유입되는 유기물의 양을 줄이기 위해서는, 수영장에 들어가기 전에 샤워를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텍스트 크기 변경하기:

머콜라 박사

5명 중 1명 꼴로 수영장 안에서 방뇨한다는 것을 인정하며, 올림픽 참가 수영 선수들 중에서는, 연습 시간이 너무 길기 때문에 거의 100%에 가까운 우수한 수영 선수들이 수영장에서 일반적으로 방뇨한다고 말한 선수가 있습니다.

소변으로 오염된 수영장에서 수영을 하는 것은 정말 즐거운 일은 아닙니다만, 그게 정말로 그렇게 나쁠까요?

올림픽 수영 선수 마이클 펠프스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으며, "염소가 그것(소변)을 죽인다."는 유명한 말을 남기면서 수영장에서의 방뇨를 별 것 아닌 것으로 취급했습니다. 그러나, 염려해야 할 것은 소변 자체가 아닙니다.

소변은 신체에서 배출될 때 거의 살균 상태에 가까우므로, 대변이 수영장 안에 배출될 때 유발할 수 있는 질병과 같은 위해성은 없습니다. 실은, 소변은 효과적이며 자연스러운 살균제로 사용되고 있는 가치 있는 영양원 중 하나입니다.

따라서, 소변이 문제인 것이 아니라, 소변이 염소를 포함한 수영장의 화학물질과 혼합될 때 발생하는 것, 바로 그것이 연구자들의 주의를 끌고 있습니다.

수영장 안에서의 방뇨는 화학 반응제를 만들어냅니다

염소와 같은 소독약과 털, 피부, 땀, 먼지, 그리고 소변을 포함하는 유기물 사이의 반응으로부터 소독약 고위 독성 소독 부산물(DBPs)이 만들어집니다. 한 새로운 연구에서, 연구자들은 인간의 소변에서 나온 요산과 염소를 혼합한 후 두 가지 소독 부산물, 곧 CNCI와 NCI3이 만들어지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클로로시안(CNCL)은 화학 반응제로 분류되며 폐, 심장, 그리고 중추 신경 체계에 손상을 가져오는 독소로 알려져 있습니다. 트라이클로라민(NCl3)은 폐 손상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그 유해한 정도는, 솔직하게 말하자면, 연구자들은 최악의 시나리오의 경우, 수영장 내의 소변은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한 음용수 내 허용 클로로시안 농도인 70ppb보다 훨씬 낮은 약 30ppb의 클로로시안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상당히 도달하기 어려운 수준이면서 일반적인 수영장에서 방뇨만으로는 아마도 불가능에 가까운, 그보다 훨씬 높은 농도(약 2,500 ppb)일 때, 클로로시안은 혼수상태, 경련, 그리고 사망을 유발합니다. 이것은 적은 양의 투입이 "안전하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그러나, 소독 부산불은 수영장에서 확인된 농도에서 심각한 건강 문제와 관려되어 왔습니다.

연구에 참가한 연구자들에 따르면, 수영장 안에서의 방뇨는 염소와 상호작용할 때 독성이 있는 소독 부산물을 형성하게 되는 요산이 유입되므로, 피해야 된다고 합니다.

"... 요산 염소화는 수영장 내에서의 다량의 클로로시안 생성을 설명해 줄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수영장으로의 요산 유입은 방뇨로 인한 것이며, 이는 대부분의 수영을 즐기는 사람들의 자발적인 행동으로, 이러한 발견은 수영장 이용자들의 위생 습관 개선이 수영장 물과 공기의 화학 상태에 큰 이득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염소화된 수영장 안에서 40분 동안 머무르는 것만으로도 DNA 손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수영장 안의 염소가건강상의 위험을 가져올 수 있다고 의심해 본 적이 있으시다면, 염소 반응에 의해 생성되는 소독 부산물이 훨씬위험하다는 것을 알게 될 때, 안절부절 못하실 것입니다. 실은, 연구자들이 40분 동안 염소화된 수영장에서 수영을 한 사람들의 유전 독성(암을 유발할 수 있는 DNA 손상)과 호흡 기능에 대한 영향의 증거를 측정했을 때, 다음과 같은 사실들을 알아냈습니다.

  • 발암 위험과 관련된 혈액 림프구 내의 소핵 증가
  • 유전 독성 성분 노출의 생체 표지인 소변 변이원성
  • 폐 상피 투과성 증가를 의미하는 세럼 CC16 증가

수영장에 염소를 넣으면 물 속의 유기물로 인해 엄청난 소독 부산물이 생성됩니다. 연구자들은, 그들이 수영을 한 후에는, 네 가지 유형의 소독 부산물의 총 농도(트리할로메탄(THMs))가 수영 전에 비해 7배 높아진 것을 발견했습니다. 연구자들은 다음과 같이 결론지었습니다.

"우리의 발견은 수영장의 소독 부산물 노출의 잠재적인 유전 독성 영향을 증명해 줍니다. 수영을 통해 얻어진 긍정적인 건강 효과는 수영장 물의 잠재적인 건강 위해성을 감소시킴으로써 증대시킬 수 있습니다."

수영장 내의 소독 부산물은 암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가장 일반적인 소독 부산물 중 하나인 트리할로메탄(THMs)은 '암 그룹 B'의 발암물질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그 물질들이 실험실 동물들에게서 암을 유발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의미입니다. 해당 물질들은 또한, 동물 및 인간에게서 낮은 발생률이기는 하나 자동 유산, 사산, 선천성 기형과 같은 생식 문제와도 관련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독 부산물은 염소화된 음용수에도 존재하므로, 수영장만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닙니다. 많은 산업화된 국가에서 일반적인 소독 부산물이 든 염소화된 물을 마시는 것은 방광암 발병 위험 증가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연구자들은 또한 피부와 호흡(샤워, 목욕, 수영장에서의 수영과 같은)에 의한 소독 부산물 노출에 주목하며, 이는 마시는 물보다 훨씬 위험한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또한, 수영장에서 자주 수영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방광염 발병률이 훨씬 높게 나타났으며, 수영을 하는 사람들 가운데 흑색종암 발병률이 증가하는 부분적인 이유로 소독 부산물이 제시되었습니다.

[환경 과학 저널](Journal of Environmental Sciences)에 발표된 연구에 의하면, 다양한 경로의 소독 부산물(여기서는, 트리할로메탄(THMs))에 의한 발암 위험을 내림차순으로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습니다.

  1. 수영 중 피부 노출
  2. 수돗물 섭취에 의한 위장 노출
  3. 수돗물 피부 노출
  4. 수영 중 위장 노출

수영 중 피부 노출로부터의 발암 위험은 트리할로메탄 노출에 의한 전체 발암 위험의 94%를 차지합니다. 해당 발표 논문의 저자들은 심지어, 염소화된 수영장에서의 수영은 "허용될 수 없는 발암 위험"이 동반된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습니다.

소독 부산물은 알레르기, 천식, 그리고 그 밖의 건강 문제를 유발합니다.

좋은 기질을 가진 사람들이 공공 수영장에서 미생물과 다른 생물체들을 신속하게 박멸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공공 수영장은 지나치게 많은 염소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러분의 뒷마당에 있는 수영장도 염소를 포함하고 있다면, 아무도 그 수영장에서 소변을 보지 않는다고 해도, 여전히 독성이 있을 수 있습니다.

털, 피부, 땀, 그리고 먼지를 포함한 모든 유기물이 염소와 반응하여 소독 부산물을 생성시킬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마십시오. 염소를 이용하고 계시다면, 노출을 피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많은 연구들이 염소화된 물 속에서의 수영과 관련된 건강 유해성을 지적해 왔으며, 그 중 많은 연구가 소독 부산물과 관련된 것입니다.

  • 수영 강사들은, 식사 담당자나 접수 데스크 직원들과 같이 보다 적은 소독 부산물 속에서 일하는 수영장 노동자들에 비해, 2배 이상의 빈도로 축농증과 인후염을 앓고 있으며, 3배 이상의 만성 감기를 경험합니다.
  • 일반인들과 비교할 때, 높은 노출 수준의 수영장 노동자들은 40% 큰 흉부 압박 상태에 있었으며, 도보시 무호흡증에 걸릴 확률이 700% 높았습니다.
  • 소독 부산물은 면역 체계 약화, 중추 신경 체계 장애, 심혈관 체계 손상, 신장 기능 불량, 그리고 호흡계 유해 영향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수영장을 가지 말아야 하나요?

수영장에서의 소독 부산물 노출 위험은 사실입니다만, 수영을 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호수나, 다른 천연 수역에서의 수영과 마찬가지로, 해수욕은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소금물 수영장을 선택하는 등 위험한 화학 물질을 이용하지 않고도, 수영장을 미생물, 조류 및 기타 미생물이 살지 않도록 유지할 수 있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수영장을 염소화시키지 않고, 조류가 자라는 것을 막기 위해 5-6일마다 "충격" 처리 유지보수를 하는 것입니다. 충격 처리는 24-48시간 이내에 휘발되므로 며칠 동안 수영장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해 줍니다.

또한, 수영장에 들어가기 전의 샤워, 혹은 여러분의 자녀들에게 물 속에서 소변을 보지 않도록 교육 시킴으로써 유기물의 양과 생성되는 소독 부산물의 양을 줄일 수도 있습니다. 산화를 통해 수영장의 병원균을 파괴해 염소의 필요성을 낮춰주는 오존을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여러분께서 공공 수영장이나 워터파크를 이용하고 계신다면 그렇게 하는 것은 어려울 것입니다. 연구 조사에 의하면, 35%의 미국인들이 풀장에 들어가기 전에 샤워를 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요컨대, 소독 부산물이 모든 염소화된 물 안에 존재하므로, 저는 여러분들께 샤워와 목욕, 그리고 주방 수도 이용시의 염소를 제거하기 위해 정수기를 설치하실 것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