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차를 마셔야 할지 모르겠나요? 어떤 차를 마셔야 할지 모르겠나요?

광고

이버멕틴의 대장 항종양 특성

팩트체크 완료
이버멕틴

한눈에 보는 정보 -

  • 이버멕틴은 항염, 항종양 및 항바이러스 특성이 있습니다. 데이터는 이 약물이 실험실에서 대장암 세포의 세포자멸사와 증식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 암 치료에서 이버멕틴의 잠재적인 사용은 다른 개입이 침습적이고 해롭기 때문에 덜 해로운 서양 의학 치료에 대한 희망을 제공합니다
  • 섬유질 섭취, 비타민 D 최적화, 가공육 피하기, 정상 체중 유지, 뱃살 관리 등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되는 몇 가지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 연구원들은 암이 기능 장애 미토콘드리아에 의해 부분적으로 조절되는 대사 질환일 가능성을 입증했습니다. 주기적인 영양 키토시스, 칼로리 제한, 식사 타이밍, 운동 및 철분 수치 정상화를 통해 미토콘드리아 건강을 최적화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크기 변경하기:

Dr. Mercola

대장이라고도 하는 결장은 건강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소화관의 일부인 결장의 박테리아는 음식물이 직장으로 전달되어 항문을 통해 배출되기 전에 최종적으로 음식물을 분해하는 역할을 합니다.

약리학 프론티어스(Frontiers in Pharmacology)에 발표된 새로운 증거는 구충제인 이버멕틴이 대장암(CRC) 치료에 새로운 적용 방법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연구원들은 이버멕틴이 결장암 사망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결장암은 미국에서 세 번째 주요 암 진단이자 암 사망의 세 번째 원인입니다.

미국 국립 암 연구소(National Cancer Institute)의 데이터에 따르면 2021년에 약 149,500명의 새로운 대장암 사례가 진단되고 52,980명이 사망할 것으로 추산됩니다. 이는 2021년 진단된 모든 신규 암 사례의 7.9%, 전체 암 사망의 8.7%를 나타냅니다.

대장암과 관련된 변화가 가능한 위험 요인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대장암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관리할 수 있는 생활 방식 요소에는 식단, 음주, 활동 수준, 체중 및 흡연 이력이 포함됩니다.

2015년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 암 연구소(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는 가공육이 사람에게 대장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를 1군 발암물질로 분류했습니다. WHO에 따르면 이는 다음을 의미합니다.

"... 이 발생원이 암을 유발한다는 설득력 있는 증거가 있습니다. 가공육의 경우 이 분류는 가공육을 섭취하면 대장암을 유발한다는 역학 연구의 충분한 증거에 근거합니다."

이버멕틴은 대장암 치료에 대한 가능성을 보여줍니다

연구원들이 코로나19 치료에 있어 미디어에서 '효과가 있다는 것에 대한 부족한 증거'로 '동물용 약품'으로 잘못 비난을 받은 이 노벨상 수상 약품의 새로운 용도를 발견했습니다. 연구팀이 발표한 연구에서 밝혔듯이 대장암은 전 세계적으로 세 번째로 흔한 암이지만 여전히 효과적인 치료법이 부족합니다.

과거 연구에 따르면 이버멕틴은 또한 항염, 항종양 및 항바이러스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버멕틴이 대장암 세포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테스트하기 위해 연구팀은 암세포주 SW480과 SW1116을 사용했습니다. 둘 다 인간의 대장에서 나온 상피 세포주입니다.

연구자들은 이버멕틴에 노출된 후 세포 생존력과 세포자멸사를 결정하기 위해 여러 테스트를 사용했습니다. 이들은 또한 활성산소 수준과 세포 주기를 측정했습니다. 증식에 대한 효과를 조사하기 위해 연구자들은 배양된 세포에 다양한 농도의 이버멕틴을 사용했고 세포 생존력이 용량 의존적 및 시간 의존적 방식으로 감소하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버멕틴은 또한 세포 형태를 변경하여 단 24시간 만에 세포가 감소하고 원래 모양이 손실되었음을 보여줍니다. 배양된 세포를 이버멕틴 농도에 노출시킨 후 세포 생존율과 세포자멸사를 측정했습니다. 연구자들은 용량 의존적 효과를 나타내는 세포자멸사 증가를 발견했습니다.

또한 연구자들은 세포자멸사를 시작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카스파제-3의 활성을 측정했습니다. 이들은 이버멕틴이 용량 의존적 방식으로 두 세포주에서 카스파제 3/7 활성을 증가시킨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 정보는 이버멕틴이 소화기, 생식기, 뇌, 호흡기, 혈액, 유방에서의 암에 대한 항암 활성을 나타낸다는 과거 연구를 뒷받침합니다. 연구원들은 데이터가 다음을 입증한다고 결론지었습니다.

"... 이버멕틴은 중요한 분자의 발현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 따라서 현재 연구 결과는 이버멕틴이 인간 대장암 및 기타 암을 치료하기 위한 잠재적인 새로운 항암제가 될 수 있음을 나타냅니다."

현재의 대장 종양 치료는 침습적이고 손상을 줍니다

대장암

대장암 또는 다른 암의 치료에 이버멕틴의 잠재적인 사용은 현재 치료법이 종종 침습적이고 손상을 주기 때문에 큰 희망을 제공합니다. 이버멕틴은 알려진 부작용 프로필과 함께 40년 동안 인간에게 성공적으로 처방되었습니다. 알려진 부작용에는 졸음, 두통, 가벼운 피부 발진, 메스꺼움, 설사 및 현기증이 포함됩니다.

미국 암 학회(American Cancer Society)의 현재 대장암 치료 권장 사항은 진단 시 질병의 단계를 기반으로 합니다. 치료에는 수술, 화학 요법, 방사선 및 표적 요법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표적 약물은 항암 화학 요법과 다르게 작용하며 고혈압, 피로, 구강 궤양, 출혈 및 낮은 백혈구 수치를 포함할 수 있는 다양한 부작용이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이는 서양 의학이 현재 대장암 환자에게 제공하는 최선의 치료법입니다. 항암 화학 요법 또는 전리 방사선 치료 후, 치료로 인한 세포 손상 후 이차 암이 발생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닙니다.

예를 들어, 화학 요법 후 급성 골수성 백혈병은 가장 흔한 유형의 암 중 하나입니다. 방사선 치료 후에는 고형 종양이 조사된 부위의 가장자리 근처에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뼈와 연조직 육종이 가장 흔합니다.

결장암으로부터 장을 보호하세요

결장암으로부터 여러분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취할 수 있는 몇 가지 단계가 있습니다. 약학 연구(Pharmaceutical Research)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모든 암 사례의 5~10%만이 유전적 결함으로 인한 것이고 나머지는 환경 및 생활 습관 요인과 관련이 있습니다.

연구자들은 암 관련 사망에 기여하는 환경 및 생활 습관 요인 중 거의 30%가 담배로 인한 것이고, 35%는 식단과 관련이 있고 20%는 감염과 관련이 있다고 추정했습니다. 나머지 15%는 신체 활동 부족, 스트레스 및 환경 오염 물질 때문일 수 있습니다. 결장암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생활 방식 요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더 많은 섬유질 섭취 — 식이 섬유는 대장암, 특히 대장 선종 및 원위 결장암의 위험 감소와 관련이 있습니다. 과일과 채소와 같은 자연식품을 더 많이 섭취함으로써 자연적으로 최고의 공급원에서 더 많은 섬유질을 섭취하게 될 수 있습니다.

비타민 D 수치 최적화 — 비타민 D 결핍은 대장암의 위험 인자입니다. 한 연구에 따르면 혈중 비타민 D 수치가 높은 사람들은 대장 종양이 발병할 가능성이 적습니다. 건강한 범위 내에서 유지하려면 비타민 D 수치를 모니터링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공육 피하기 — 여기에는 파스트라미, 햄, 베이컨, 페퍼로니, 핫도그, 소금 또는 화학 첨가물로 보존된 일부 소시지 및 햄버거가 포함됩니다. 가공육에서 발견되는 질산염은 종종 니트로사민으로 전환되는데, 이는 특정 암의 위험 증가와 분명히 관련이 있습니다.

운동 — 규칙적인 운동이 결장암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증거가 있습니다. 운동은 인슐린 수치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되며 운동에 의해 세포자멸사가 유발된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운동은 또한 면역 세포의 순환을 개선하여 면역 체계의 효율성을 향상시킵니다.

정상 체중 유지 및 뱃살 관리 — 한 미국 국립보건원(NIH) 연구에 따르면 비만은 식단보다 결장암과 더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제2형 당뇨병에서 발생하고 비만과 관련이 있는 고인슐린혈증은 결장암 발병에 중요한 인자입니다.

국립 암 연구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4년까지 NHANES의 결과를 살펴보았을 때 미국에서 20세 이상 인구의 거의 70%가 과체중 또는 비만이었습니다. 얼마나 많은 무게가 나가는 지가 아니라 무게가 나가는 부위가 중요합니다. 한 연구에 따르면 내장 지방은 대장암의 유병률과 양의 상관관계가 있습니다. 내장 지방의 측정이 증가함에 따라 유병률이 크게 증가했습니다.

절주 및 금연 — 흡연은 폐암과 더 자주 관련이 있지만 연구에 따르면 흡연과 결장암 위험 사이에는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20년에 발표된 데이터는 흡연과 대장암 사이의 용량 의존적 관계를 보여주었습니다.

음주는 또한 대장암의 더 높은 위험과 관련이 있습니다. 한 연구에서는 술의 종류와 결장 및 직장에 미치는 영향의 차이를 발견했습니다. 2018년에 발표된 또 다른 연구에서는 과도한 음주 사이의 관계가 술뿐만 아니라 섬유질이 부족한 열악한 식단의 소인과도 관련이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마늘 섭취 — 마늘이 체외에서 암세포를 죽일 수 있다는 증거가 있습니다. 여러 연구에서 식이 마늘이 대장암 발병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습니다. 한 연구에서는 위험이 크게 감소하지 않았습니다.

2020년 1월에 발표된 두 번째 보고서에서는 마늘이 대장암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증거를 찾았습니다. 아시아 태평양 임상 종양학 저널(Asia Pacific Journal of Clinical Oncology)에 발표된 한 연구에 따르면 마늘, 부추, 양파를 포함한 파속 채소를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은 대장암에 걸릴 확률이 79% 더 낮았습니다.

미토콘드리아 건강을 최적화하면 대사 질환 위험이 낮아집니다

2016년 토마스 사이프리드(Thomas Seyfried) 박사는 대사 질환으로서의 암에 대한 연구로 필자의 게임체인저상(Game Changer Award)을 수상했습니다. 나중에 그의 연구는 트래비스 크리스토퍼슨(Travis Christofferson)의 훌륭한 저서 '암, 더 이상 감출 수 없는 진실: 잘못된 방향에서 길을 잃은 암과의 전쟁(Tripping Over the Truth: Metabolic Theory of Cancer)'에 자세히 소개되었습니다.

2018년 11월에 피터 아티아(Peter Attia) 박사는 사이프리드 박사를 인터뷰하여 암세포가 자라는 이유와 치료에 있어 기존 의학이 어떻게 대부분 잘못되었는지에 초점을 맞춰 자세한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인터뷰에서 사이프리드 박사는 생검, 외과 개입, 방사선 및 화학 요법을 포함한 암 치료의 중요한 원칙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필자가 과거에 논의한 바와 같이, 사이프리드 박사와 다른 사람들은 암이 주로 대사 질환이며 정상적인 미토콘드리아가 암 성장을 억제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즉, 암세포가 증식하려면 미토콘드리아의 기능 장애가 있어야 합니다.

사이프리드 박사의 연구는 키토제닉 식단에서 포도당과 글루타민을 연료로 사용하는 것에서 주로 케톤체로 전환할 때 암이 관리될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사이프리드 박사의 연구에서 얻을 수 있는 교훈은 미토콘드리아를 건강하게 유지하면 모든 유형의 암에 대한 위험이 크게 감소한다는 것입니다. 주로 독성 환경 요인을 피하고 건강한 생활 방식 전략을 시행함으로써 미토콘드리아 기능 장애의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이는 필자의 저서 '케톤하는 몸(Fat for Fuel)'에 자세히 설명된 프로그램의 유일한 초점입니다. 미토콘드리아 건강을 최적화하기 위한 전략의 최우선 목록은 다음과 같습니다.

순환 영양 키토시스 — 첨가당, 순 탄수화물 및 산업용 지방이 풍부한 가공 및 비(非)천연 식품의 보급을 포함하여 우리 조상의 식단과의 차이가 미토콘드리아 손상의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건강을 최상으로 만들기 위한 기본 전략은 올바른 연료를 섭취하는 것입니다.

칼로리 제한 신체에서 사용할 수 있는 연료의 양을 제한함으로써 미토콘드리아 활성산소 생성을 줄입니다. 칼로리 제한은 많은 치료적 이점이 있는 것으로 일관되게 나타납니다.

식사 타이밍 저녁 늦게 식사를 하면 몸은 에너지를 사용하지 않고 저장합니다. 이는 ATP의 축적과 궁극적으로 과도한 양의 활성 산소 형성을 생성합니다.

철분 수치 정상화 — 높은 수준의 철분은 산화를 강화하고 활성산소와 자유 라디칼을 생성합니다. 일반적인 믿음과는 달리, 과잉 철분은 철분 결핍보다 인구에서 더 만연합니다. 다행히도 이는 매우 쉽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간단히 혈청 페리틴 검사로 철분 수치를 확인하면 수치가 높은지 알 수 있습니다. 건강한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1년에 2~3회 헌혈함으로써 높은 수치를 교정할 수 있습니다.

운동 — 대장암과 관련하여 위에서 논의한 증거 외에도 운동은 PCG1 알파와 Nrf2도 상향 조절합니다. 이들은 미토콘드리아 효율성을 촉진하는 유전자로, 활성화되면 성장과 분열을 돕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신체 활동 중에 여러분의 에너지 요구량을 증가시켜 에너지 요구량을 충족하기 위해 더 많은 미토콘드리아를 생성하도록 신체에 신호를 보냅니다.

+ 출처 및 참조